• [장용동 칼럼] 청년 주거 안정, 특단의 패키지 대책 필요

    글로벌 금리 인상이 이어지면서 점차 돈 줄이 말라간다. 통화량 증가율이 7개월 연속 줄어들었다는 것은 현금이 귀해지고, 이로 인해 주식과 부동산 등 자산 가격이 끝없이 추락하는 이유다. 이 과정에서 가장 애처로운 계층이 이른바 청년층이다. 지난 3~4년 동안 집값 급등 속에서 '영끌 내..
  • [장용동 칼럼] 부동산 급랭에 비상 걸린 건설·시행업계

    주택 관련 산업만큼 경기에 따라 명멸의 부침이 극심한 업종도 드물다. 지난 80년대 중반 글로벌 경기침체로 잘 나가던 30여 개의 해외건설업체가 쓰러지면서 대규모 부도 사태가 발생, 기존 업체에 흡수합병된 바 있다. 90년대 들어서는 수도권 1기 신도시 등의 주택경기 호황 바람을 타고..
  • [장용동 칼럼] 부동산 거품 붕괴, 2024년까지 깊어질 수도

    파울 미국 연준(Fed) 의장의 잭슨홀 미팅에서의 9분 연설 후폭풍이 거세다. 금리를 더 높게 길게 가져가야 한다는 강성 발언 한마디가 슬금슬금 오르던 주가의 대폭락을 유발하면서 9월 이후 커진 긍정적 전망을 일시에 사그라뜨렸다. 연준의 높은 금리 인상을 애써 인플레, 물가를 잡기 위한..
  • [장용동 칼럼] 강원 동해안 벨트, 투자 신드롬의 현상과 전망

    방문 지역의 부동산 개발과 건축은 경제의 척도다. 건축 공사판이 잇달아 벌어지고 타워크레인이 눈에 띄면 해당 지역의 경제 상황과 부동산이 활기를 띠지만 쥐 죽은 듯 조용하면 이른바 소멸 내지는 쇠퇴 지역임이 틀림없다. 이번 여름 강원 동해안 지역으로 휴가를 다녀온 사람이라면 이 지역이..
  • [장용동 칼럼] 주택정책 대전환 적기…미래지향적 새판 짜야

    부동산 시장을 움직이는 가장 큰 변수는 금리와 경기다. 시장주의가 제대로 작동하는 선진국들의 주택시장이 그동안의 장기 활황세를 접고 최근 들어 약세국면으로 급전환되면서 장기 침체국면에 진입하고 있는 것도 바로 저금리의 환경변화와 인플레 등으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가 반영되고 있는데 따른..
  • [장용동 칼럼] 새정부 주택공급계획, '양'보다 '실행'에 초점둬야

    새 정부의 주택 공급 계획의 세부 로드맵을 짜는 작업이 한창이다. 오는 8월 중 발표를 목표로 추진되는 윤설열 정부의 주택 공급 계획에는 대선 공약으로 내건 250만가구의 구체적인 실행 내역과 추진 방법이 담길 예정이다. 특히 역세권 등지의 복합개발사업과 재개발·재건축 등의 정비사업,..
  • [장용동 칼럼] CIPS자격, 부동산 중개업 세계화의 기회

    세계의 원자재 공급난을 비롯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전쟁, 인플레이션 등의 여파가 맞물리면서 지구촌은 너나없이 심각한 경제 대란 위기를 맞고 있다. 미국의 잇따른 기준금리 인상이 글로벌 경제를 뒤흔들고 우-러 전쟁으로 인한 식량난이 아프리카를 기아의 구덩이로 몰아넣고 있는 게 대표적 사..
  • [장용동 칼럼] 주택시장 거품 붕괴 우려…거래 활성화 역점 둬야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자이언트 스텝(기준 금리 0.75% 인상) 여파가 강하게 몰아치면서 그 충격파가 국내 주식은 물론 부동산 시장으로까지 확산하는 양상이다. 자산시장은 금리와 경기 등의 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게 기본 생리다. 철저하게 수익을 좇아 움직이는 구조여서 금리와 경기..
  • [장용동 칼럼] '득보다 실' 고밀도 개발

    새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방안 발표를 앞둔 가운데 서울시를 비롯한 일부 도심권 지역의 고밀 개발 대안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특히 서울 4대 문안을 비롯해 역세권, 강북 재개발, 강남 재건축, 분당 등 수도권 1기 신도시 등의 개발 밀도를 적극적으로 올려 주택 공급 물량을 확대하는 대..
  • [장용동 칼럼] 복합불황 위기…부동산 시장은?

    경제 위기론이 현실화하고 있다. 연이은 안팎의 금리상승으로 가계부채가 뇌관으로 부상한 가운데 글로벌 경기침체와 물가상승, 공급망 대란 등이 동시다발적이고 복합적으로 작용, 한국경제에 경고등이 켜졌다. 실제로 각종 경제지표는 이미 위기 신호를 보내고 있다. 지난 4월 소비자물가지수상승률은..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