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케미칼, 발포 폴리프로필렌 활용 층간 소음 완충재 개발
    롯데케미칼은 친환경 소재인 발포 폴리프로필렌(EPP)을 활용한 층간 소음 완충재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롯데건설, 이피에스코리아와 층간소음 완충재를 공동개발했다. EPP는 복원력·내열성이 뛰어나 장시간 사용에도 물성 변화가 없다. 화재 시 연기 발생량도 스티로폼의 10분의1 수준이고 유독물질이 발생하지 않는다.개발된 완충재는 국토교통부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인정심사'를 통과했고, 8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강화된 측정 기..

  • 서울시 보건의료협의체 출범…'약자와의 동행' 강화한다
    서울시는 시민의 건강증진을 위한 의료사업을 더욱 꼼꼼히 강화하기 위해 6개 의약단체와 '서울시 보건의료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3일 서울시에 따르면 보건의료협의체가 이날 서울시청에서 출범식을 열고 첫 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오세훈 시장과 의약단체장, 보건의료협의체 위원, 서울시 관계자 등이 참석해 서울시-보건의료단체 협력사업에 대해 서로 공유하고 협력을 다진다. 서울시 보건의료협의체는 서울시의사회, 서울시병원회, 서울시치과의사회, 서..

  • 전기차 느린 토요타?…"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토요타·렉서스는 2030년까지 전체 판매 1000만대 중 800만대를 전동화 모델로 판매한다고 선언했다. 800만대 중 350만대는 순수 전기차로 제공한다는 목표다. 충전 인프라 등 고객들이 전기차를 받아들일 수 있는 시점도 고려해야 진정한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게 토요타의 생각이다."'하이브리드(HEV) 명가' 토요타·렉서스는 그 명성에 맞지 않게 전기차에서는 유독 느린 걸음이다. 1930년대 어떤 완성차보다 먼저 전기차 개발을 시..

  • 유럽 친환경 장벽 쌓아 中 희토류 견제…K배터리 탈중국
    미국에 이어 유럽연합(EU)도 중국산 배터리와 원재료에 대한 거리두기에 나섰다. 유럽에서 제조·판매할 제품에 친환경적으로 생산되는 희토류 등 원재료가 사용돼야 한다는 것이다. EU는 높은 중국산 희토류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핀란드·세르비아 등 역내 자원 개발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유럽에 생산기지를 둔 K-배터리 3사의 원재료 탈(脫)중국 전략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EU가 새롭게 만들 친환경 희토류 기준…韓 3사도 물밑 대응3일 배터리업계..

  • 이재용·손정의, ‘80조 ARM 메가딜’ 해법 촉각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반도체 설계회사 'ARM'에 대한 전략적 협력 방안과 관련해 어떤 해법을 내놓을 지에 재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반독점 이슈를 벗어나기 힘든 상황에서 삼성의 단독 인수는 어렵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재계에선 삼성의 지분 일부 매입이나 SK 등과의 연합전선 구축 가능성 등의 시나리오가 쏟아진다. 3일 재계에 따르면 80조원에 달하는 '메가딜'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은 가운데 지난..

  • [시승기]5천만원대 가격에 '럭셔리' 사양…힘 좋은 전기 SUV '벤츠 EQA'
    메르세데스-벤츠가 첫 출시한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QA 250은 부드러운 주행감과 강한 힘이 돋보이는 차다. 경유차 운전 5년차가 2시간 이상 처음 타본 전기차 EQA는 정숙함을 넘어 마치 공중을 떠다니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들었다. 강한 힘은 가속 페달을 밟은 때나 급제동을 할 때 빠르게 발휘됐다.5000만원대 콤팩트 세그먼트임에도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시트 위치 자동 조절, D컷 스티어링 휠 등 고급 사양이 다수 포함된 것도..

  • 반년 새 3000억 순손실…'脫 러시아' 고심 깊은 현대차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행했던 러시아가 최근 수세에 몰리자 동원령까지 선포하면서 산업계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현지에 다수의 공장을 보유한 현대자동차그룹은 공장 가동을 중단한 지 반 년만에 3000억원이 넘는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전면 침공 이후 8개월째 접어든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할 경우 투자금까지 묶일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우리나라가 러시아 정부의 제재 대상에 오르면서..

  • EU 친환경 장벽 쌓아 中 희토류 견제…K-배터리도 탈중국 속도
    미국에 이어 유럽연합(EU)도 중국산 배터리·광물과 거리두기에 나섰다. 유럽에서 제조·판매할 제품에 친환경적으로 생산되는 희토류 등 원재료가 사용돼야 한다는 것이다. EU는 높은 중국산 희토류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핀란드·세르비아 등 역내 자원 개발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유럽에 생산기지를 둔 K-배터리 3사의 원재료 탈(脫)중국 전략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EU가 새롭게 만들 친환경 희토류 기준…韓 3사도 물밑 대응3일 배터리업계에 따르면..

  • 이재용·손정의, 20년 뛰어넘는 파트너… ‘ARM’ 어떤 해법 내놓을까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방한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80조원대로 거론되는 세계적 반도체 설계회사 'ARM' 메가딜 관련 어떤 해법을 내놓을 지 재계가 들썩이고 있다. 반독점 이슈를 벗어나기 힘든 상황에서 단독 인수는 어렵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지만, 20년 이상 이어 온 두 사람의 인연을 떠올리면 결국 윈윈할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을 찾아낼 거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1일 방한한 손 회장은 일주일 가량 머물며 이 부..

  • [단독] '힌남노'가 포스코 강타할 때…최정우 회장, 전시회 관람 '논란'
    지난달 초 포항지역 일대를 강타한 태풍 '힌남노'로 인해 국내 최대 철강산업단지인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가동 중단 사태를 겪은 가운데, 태풍 북상 당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미술전시회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 측은 신진 예술가를 위한 격려 차원의 방문이었다고 해명했지만, 역대급 태풍이 예고된 비상상황 중 전시회 관람을 한 CEO(최고경영자)의 행보를 두고 적절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3일 포스코와 업계 등에 따르면, 최..

  • 손경식 경총 회장, ILO 새 사무총장에 축하서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지난 1일 취임한 질베르 웅보 신임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에게 축하 서한을 전달했다.경총은 손 회장이 취임 축하 메시지와 함께 "앞으로 ILO가 각 회원국의 특수한 상황을 고려하고 이해관계자들의 다양한 입장을 균형 있게 반영해 글로벌 고용노동 이슈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3일 밝혔다. 이어 "경총도 한국의 협력적인 노사관계와 합리적 법제도 구축을 위해 경제단체로서의 역할과 책임..

  • [시승기]5천만원대 가격에 사양은 '럭셔리'…도심형 전기차 벤츠 EQA
    메르세데스-벤츠가 첫 출시한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QA 250은 부드러운 주행감과 강한 힘이 돋보이는 차다. 경유차 운전 5년차가 2시간 이상 처음 타본 전기차 EQA는 정숙함을 넘어 마치 공중을 떠다니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들었다. 강한 힘은 가속 페달을 밟은 때나 급제동을 할 때 빠르게 발휘됐다.5000만원대 콤팩트 세그먼트임에도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시트 위치 자동 조절, D컷 스티어링 휠 등 고급 사양이 다수 포함된 것도..

  • 재계 ‘스포츠 스타’ 동원해 부산엑스포 띄운다… 지원 나선 ‘차붐’
    재계가 한국의 축구영웅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을 비롯한 인기 스포츠 스타를 동원해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원에 나서고 있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현대차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롯데 등이 '스포츠'를 접목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집중 홍보 중이다.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부회장은 지난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범국민 응원 캠페인인 '함께해요 이삼부(2030 엑스포는부산에서)'에 동참한 후 다음 주자로 차범근 전 축구 국가대표..

  • '3高' 위기 몰려온다… 사장단 회의 소집한 대기업 ‘비상경영’ 돌입
    이른바 '3고 현상'에 따른 글로벌 경기 하강 추세가 뚜렷해지면서 삼성·LG 등 국내 주요기업들이 비상 경영에 돌입했다. 국내 100대 기업이 쌓아둔 사내유보금이 1000조원을 넘어선 가운데, 위기 돌파를 위한 선제적 투자냐, 긴축이냐를 놓고 선택과 집중 차원의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한달 간 삼성·LG 사장단은 총수와 머리를 맞대고 그룹 차원의 비전과 전략을 재점검했다. SK와 포스코를 비롯..

  • 현대차그룹, 러시아 '사업 중단' 반 년 넘겨…벌써 순이익 3000억원 '증발'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행했던 러시아가 최근 수세에 몰리자 동원령까지 선포해 산업계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현지에 다수의 공장을 보유한 현대자동차그룹은 공장 가동을 중단한 지 반 년을 넘겨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 아울러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투자금까지 묶일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3일 현대차 IR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의 생산을 멈춘 지 5개월 만인 지난 8월 러시아 출고량은 0대를 기록했다. 기아 역시..
previous block 11 12 13 14 1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