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사원 "'文 질문서' 절차 건너뛴 것 아냐…전직 공무원 출석 요구도 가능"
    감사원은 4일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 절차에 문제점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감사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일부 대상자들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지 않았는데도 그 상급자에 대해 조사를 시도한 것은 조사의 기본 원칙에도 맞지 않다'는 등의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앞서 동아일보는 '감사원 文 전 대통령 조사, 국감 앞두고 서두를 일이었나'는 제하의 사설을 통해 "전직 국정원장들에 대한 조사도 마무리하지 않..

  • 안보실장, 미·일 안보수장과 각각 통화…"대북억제 방안 모색"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4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관련해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 안전보장국장과 각각 전화통화를 갖고 대북억제 방안 등을 모색하기로 했다.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 실장이 미국, 일본 안보실장과 각각 통화했다고 밝혔다.이 부대변인은 "한·미·일 안보실장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반도 뿐만 아니라 동북아 및 국제평화와..

  • 윤대통령 "기업이 커야 나라도 커…중기·스타트업 세일즈맨 될 것"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앞으로 해외 순방때마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인들을 자주 모시고 가겠다. 제가 여러분들의 세일즈맨이 되겠다"며 적극적인 육성을 약속했다.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과 'K-브랜드 엑스포' 행사 참여 기업 관계자들을 초청해 함께 오찬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경제가 아무리 어려워도 기업이 커 나가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며 "기업이 크는..

  • 윤대통령 "순방마다 중소·스타트업 모실 것…제가 세일즈맨 되겠다" (속보)
    윤대통령 "순방마다 중소·스타트업 모실 것…제가 세일즈맨 되겠다" (속보)

  • "안보실장, 미·일안보실장과 각각 통화…대북억제 방안 모색" (속보)
    "안보실장, 미·일안보실장과 각각 통화…대북억제 방안 모색" (속보)

  • NSC "北도발엔 대가 따라…대북 제재 강화 포함 억제 방안 모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4일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은 묵과될 수 없으며,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9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 실장을 비롯해 김대기 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기웅 통일부 차관,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

  • 윤대통령 "北도발, 유엔 규범 명백히 위반…미국 등과 상응 조치 추진" 지시 (속보)
    윤대통령 "北도발, 유엔 규범 명백히 위반…미국 등과 상응 조치 추진" 지시 (속보)

  • NSC "北도발엔 대가 따라…대북 제재 강화 포함 억제 방안 모색" (속보)
    NSC "北도발엔 대가 따라…대북 제재 강화 포함 억제 방안 모색" (속보)

  • 윤대통령 "北 무모한 핵도발은 국제사회 결연한 대응 직면"
    윤석열 대통령은 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10월1일 국군의날에도 밝혔지만 이런 무모한 핵도발은 우리 군을 비롯한 동맹국과 국제사회의 결연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보도에서 봤겠지만, 북한에서 (사거리) 4000km 정도 되는 중장거리 미사일을 일본 열도 위로 발사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이어 윤 대통령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

  • 윤대통령, 감사원發 정쟁 피하고 '민생' 강조…"24시간 비상체제 운영"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감사원은 헌법기관이고 대통령실과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기관이라 대통령이 뭐라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최근 감사원의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감사원이 독립기관인 점을 들어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은 것이다. 자칫 정쟁으로 흐를 수 있는 감사원 문제에 휘말리지 않고, 민생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앞서 감..

  • 尹 "감사원 독립운영 헌법기관…대통령 언급 적절하지 않아" (속보)
    尹 "감사원 독립운영 헌법기관…대통령 언급 적절하지 않아" (속보)

  • 당정, 규제 개선해 '심야택시난' 해결 모색…'정부조직개편안'도 조만간 발표
    정부와 여당이 3일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 해결을 위해 택시 공급을 막아온 택시 부제(의무휴업제)와 택시기사 취업절차 등 각종 규제를 개선하기로 했다.당정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제5차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심야 택시난 완화 대책'을 논의해 이 같은 내용 등을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여당에선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정부 측에선 한덕수 국무총리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대통령..

  • 당정 "조만간 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속보)
    당정 "조만간 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속보)

  • 당정 "택시 공급 막은 각종 규제 과감히 개선…운영형태도 다양화" (속보)
    당정 "택시 공급 막은 각종 규제 과감히 개선…운영형태도 다양화" (속보)

  • 김대기 비서실장 "야당 입법 중 포퓰리즘으로 재정파탄낸 입법 많아"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3일 "야당이 주장하는 입법 중에는 포퓰리즘으로 재정 파탄을 불러온 내용들이 적지 않다"며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강하게 비판했다.김 실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5차 고위당정협의회 모두발언에서 "내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공세가 그 어느때보다 심할 것으로 생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김 실장은 "합리적 비판과 대안에 대해서는 열린 자세로 소통하..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