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최선희, ICBM 규탄 성명 낸 유엔 사무총장 비난 … "미국 허수아비"
    최선희 북한 외무상이 21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규탄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미국의 허수아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최 외무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된 담화에서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헌장의 목적과 원칙 그리고 모든 문제에서 공정성과 객관성, 형평성을 견지해야 하는 본연의 사명을 망각하고 형편없는 한심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데 대한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이 같은 최 외무상의 발언은 유엔 사무..

  • 김정은 '핵무력 행보'에 딸 공개한 이유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미국 본토를 겨냥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7형의 시험발사 현장에 자신의 딸까지 대동하는 파격행보를 보였다. '김주애'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딸의 존재를 핵무력 도발을 통해 처음 알린 셈이다.조선중앙통신은 19일 김 위원장이 전날 신형 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현장을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현장에는 부인 리설주와 여동생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을 비롯해 그동안 한 번도 외부에..

  • 김정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ICBM 발사장서 딸 첫 공개
    북한이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발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초강력적이고 절대적인 핵억제력을 끊임없이 제고함에 관한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최우선 국방건설 전략이 엄격히 실행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략 무력의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시험발사 이후 "우리의 핵무력이 그 어떤 핵위협도 억제할수 있는 신뢰할만한 또 다른..

  • 北, 최선희 독설 후 미사일 도발… "美 대화 촉구"
    북한이 17일 최선희 외무상 담화를 통해 한·미·일의 확장억제 강화를 비난한지 1시간 40분 만에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1발을 발사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미국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북·미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다. 최 외무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서 발표한 담화를 통해 한·미·일 정상회담과 최근 진행된 3국 간 연합 군사훈련을 거론하며 "미국이 동맹국들에 대한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에 집념할수록 조선반도(한..

  • 北최선희 "美 확장억제력 강화시 군사대응 더욱 맹렬해질 것"
    최선희 북한 외무상이 17일 "미국이 동맹국들에 대한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에 집념할수록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군사적 대응은 더욱 맹렬해질 것"이라고 밝혔다.최 외무상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을 추종하는 세력들에게 보다 엄중하고 현실적이며 불가피한 위협으로 다가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최 외무상은 "며칠 전 미국과 일본, 남조선이 3자 수뇌회담을 벌려놓고 저들의 침략적인 전쟁을 유발시킨 군사적 대..

  • 北최선희 "美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시 군사대응 맹렬해질 것" (속보)
    北최선희 "美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시 군사대응 맹렬해질 것" (속보)

  • 北, 미국이 제기한 무기거래설 부인 …"한 적 없고 계획도 없어"
    북한과 러시아가 미국이 제기한 무기거래설을 강하게 부인했다.북한 국방성 군사대외사업국 부국장은 8일 담화에서 "우리는 러시아와 '무기거래'를 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고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국방성 부국장은 "최근 미국이 우리와 러시아 사이의 무근거한 '무기거래설'을 계속 여론화하면서 어떻게 하나 이를 기정사실화 해보려고 책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국방성 장비총국..

  • 합참 "北, 단거리탄도미사일 4발 서해상으로 발사"(속보)
    합참 "北, 단거리탄도미사일 4발 서해상으로 발사"

  • 북한, 대외선전매체 동원해 '한미 훈련' 비난
    북한이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를 통해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장 결정 등을 맹비난했다.메아리는 5일 "미국과 괴뢰들은 우리의 자위적인 대응조치들을 구실로 련합공중훈련을 연기함으로써 저들의 북침전쟁기도를 더욱 로골적으로 드러내놓았다"고 지적했다.그러면서 "이것은 사실상 가뜩이나 험악한 정세를 통제불능의 국면으로 몰아넣으려는 위험천만한 군사적 망동"이라며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은 그로 인한 참담한 결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

  • 북한 "진정한 국위, 자주성에 있어"... 내부결속 다지기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치적을 부각하면서 "국위를 최상의 경지에 올렸다"고 치켜세웠다.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위대한 조선로동당은 우리 공화국의 국위를 최상의 경지에 올려세웠다'라는 제목의 1면 기사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노동신문은 이어 "당이 일관하게 견지해온 자주정치에 의해 오늘 우리 조국은 가장 높은 권위와 존엄, 만방에 찬연한 빛을 뿌리는 위상과 절대적인 지위를 지닌 위대한 강국으로 세계 위에 우뚝 솟구쳐 올랐다"고 주..

  • 北 박정천 "비질런트 스톰 연장 잘못된 선택"
    북한이 3일 한·미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대규모 연합 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기간을 연장한 데 대해 또다시 강하게 반발하며 위협했다.북한 군부 1인자로 꼽히는 박정천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미국과 남조선이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을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고 한다"며 "매우 위험하고 잘못된 선택"이라고 비난했다.특히 박 부위원장은 "미국과 남조선의 무책임한 결정은..

  • 北 미사일 25발, 코로나19 전 연간 쌀 수입액 수준
    북한이 최근 발사한 미사일 25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전 북한의 연간 대중 쌀 수입액인 7500만 달러(약 1067억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자유아시아방송(RFA)은 미국 군사전문가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을 인용해 북한이 전날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이 "한 발에 200만∼300만 달러 정도"라며 "총 5000만 달러에서 7500만 달러로 추정한다"고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
  • 북한, 한·미 연합훈련 맹비난 "전쟁의 불구름 몰려와"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실시를 이틀 앞두고 대남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한은 "전쟁의 불구름이 시시각각 몰려오고 있다"며 대남 선전에 열을 올렸다.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29일 사회과학원 실장 리진성의 기고문을 올리고 "괴뢰군부패당은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괴뢰지역 상공에서 대규모 공군 전투준비태세 종합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을 강행하겠다고 고아대고 있다"고 비판했다.리 실장은 "최근 조선반도(한..

  • NLL 침범 '무포호', 유엔 대북제재위 감시선상에 오른 선박
    지난 24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북한 상선 무포호가 유엔 대북제재위원회의 감시선상에 올랐던 선박인 것으로 확인됐다.NLL은 1953년 8월 당시 마크 클라크 주한 유엔군 사령관이 한반도 해역에서의 남북 간 우발적 무력충돌 발생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그은 선이다.25일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이 지난 7일 유엔에 제출한 중간 보고서에 따르면 대북제재위는 2020년과 2022년 사이 새롭게 북한 깃발을 단 선박 14척의 목록..

  • 40분간 NLL 3.3km 침범한 북한 '무포호'의 정체
    북한 상선이 24일 새벽 3시 42분경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했다가 군의 대응조치로 돌아간 선박이 5000t급 크기의 '무포호'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선박은 지난 1991년 미사일 부품을 싣고 시리아로 향하다가 미국 정보당국의 추적망에 걸렸던 수송선과 같은 명칭을 사용하고 있지만, 동일한 선박인지는 군 당국과 통일부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NLL은 1953년 8월 당시 마크 클라크 주한 유엔군 사령관이 한반도 해역에서의 남북 간..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