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80일 전투 막바지 성과 독려... “아무도 돕지 않아”

북한 80일 전투 막바지 성과 독려... “아무도 돕지 않아”

기사승인 2020. 12. 28.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2월 30일, '80일 전투' 결산 전망
외부지원 또 거부... "믿을 것은 자기 힘"
PYH2020102014410001300_P4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0월 20일 북한 조선노동당 출판사와 만수대창작사, 중앙미술창작사에서 ‘80일 전투’를 독려하는 선전화를 새로 제작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북한이 내부 자력갱생을 강조한 ‘80일 전투’의 막판 성과를 독려하고 있다. 지난 10월12일 시작된 북한의 ‘80일 전투’는 오는 30일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자력갱생은 우리 인민 특유의 투쟁정신, 창조본때’ 제목의 논설을 통해 “그 누구도 우리를 도와주지 않으며 우리가 강대해지고 잘살기를 바라지 않는다”며 “믿을 것은 오직 자기의 힘뿐”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사회주의 운동의 역사적 교훈은 남을 믿고 바라보며 자기 힘을 키우지 않는다면 피로써 쟁취한 혁명의 전취물을 하루아침에 말아먹게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사회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지니지 못하면 자그마한 시련과 난관 앞에서도 주저앉게 되고 사회주의 궤도에서 탈선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수해 등 난관이 산적했던 점을 언급하면서 “비관에 빠져 남을 쳐다본 것이 아니라 자력갱생,자급자족의 기치를 들고 우리의 힘과 기술, 우리의 자원에 의거해 국내 연구·개발·생산단위와의 긴밀한 협동으로 풀어나가기 위한 투쟁을 줄기차게 벌였다”고도 자평했다.

북한은 이른바 ‘삼중고’에 빠진 상황에서도 외부지원을 거부하며 자력으로 경제난 ‘정면 돌파’에 나설 뜻을 밝혀왔다.

이날 논설에서도 또다시 자력갱생을 강조한 만큼 다음 달로 예정된 노동당 8차 대회에서도 비슷한 기조를 이어갈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한은 내년 1월 5년 만에 8차 당대회를 열고 국가경제개발 5개년 계획과 대내외 정책노선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