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덜란드 바흐닝엔 대학교는 죽은 모기 수배 중

네덜란드 바흐닝엔 대학교는 죽은 모기 수배 중

기사승인 2021. 02. 21.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겨울에도 주택 곳곳에 숨어 활동하는 모기 존재 해
모기가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 매개체로 활동
HEALTH-CORONAVIRUS/LATAM-DENGUE
네덜란드 바흐닝엔 대학교 모기 연구자들이 겨울 모기를 채집해 연구소로 보내달라 요청했다./사진=AP=연합
네덜란드 바흐닝엔 대학교의 모기 연구자들이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를 연구할 목적으로 겨울 모기를 채집해 학교 연구소로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네덜란드 언론사 ‘누’의 1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어떤 모기가 겨울철에 활동하며 병원균을 옮기는지 등을 연구하고 있다. 모기 웹사이트는 최근 몇 주 동안 모기 관련 신고들이 접수됐다면서 “모기는 사람들에게 큰 골칫거리”라고 밝혔다.

이전 연구에 따르면 일반적인 집모기의 변종인 영국 지하 모기(학명 쿨렉스 피핀스 몰레스터스)는 겨울에도 동면하지 않고 주택 천장·배선구 틈 등 어둡고 좁은 공간에 숨어 활동한다. 이에 바흐닝엔의 모기 연구자들은 지난 주의 이상 한파와 모기 개체수의 상관관계를 조사할 계획이다.

모기는 여름에 조류의 피를 주식으로 삼으며 타 동물들의 피를 빨 때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이 있다.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는 사람, 말, 야생 조류에서 침울, 고열, 신경증상, 뇌염 등을 주 증상으로 하는 모기매개성 전염병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와 같은 과에 속한다. 연구원들은 죽은 모기들이 가지고 있던 피를 연구해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가 올 여름에 재발할 가능성을 알아볼 예정이다.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는 네덜란드에서 발생한 적이 없었으나 작년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아르넴 지역에서는 감염 7건이 최초 발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