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투탐사] “포스트 코로나, 소득 양극화 심화될 것”

[아투탐사] “포스트 코로나, 소득 양극화 심화될 것”

기사승인 2021. 02. 21.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복지체계 강화 등 선제대응 필요
'기본생활권 보장' 정부지원 중요
아투탐사 로고
지난 1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한국 사회 전반에 걸쳐 많은 것들을 바꿔놨지만 국내 백신 접종이 임박하면서 시민들 사에에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나온다.

시민들의 희망에 찬 기대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역시 마냥 긍정적이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역시 경제·사회적 상황이 급변함에 따라 사회적 약자가 입는 피해는 보다 극심해질 것이라는 예측이다. 이에 따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위한 복지체계 강화가 한층 더 중요해 지고 있다.

노진철 경북대 교수(사회학과)는 “코로나19가 끝나면 양극화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며 “중산층, 기득권층은 폭발적으로 돈을 벌어들이는 반면 중하층이나 저소득층의 경우 이미 망한 업종들이 많아 기존 회사들은 성장한다. 그렇기 때문에 복지정책 강화 등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노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는) 더 많은 것들을 비대면으로 처리하고 재택근무도 더 활성화 될 것”이라며 “그것들이 의미하는 바는 점차 임금이 낮아지고 일자리 소멸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홍식 인하대 교수(사회복지학과)도 “비대면 업무가 증가하고 단순 노동이 자동화되는 등 이런 것들이 가속화되기 때문에 저소득층은 회복이 훨씬 더디고 불평등이 증가한다”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는 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불평등이 이전보다도 확대되는 것은 너무나 명확하다”고 내다봤다.

윤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기본생활을 보장하는 제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며 “소득이 줄었거나 실직한 사람들이 자산이나 소득 수준 관계없이 기본적 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