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전기차 100만대 시대, 충전 인프라 확충이 관건

[사설] 전기차 100만대 시대, 충전 인프라 확충이 관건

기사승인 2021. 02. 22. 1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가 오는 2025년 113만대를 목표로 전기차 보급에 나서고 있지만 충전 인프라 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올해 전기차 목표는 23만대다. 정부 보조금을 받아도 충전할 곳이 마땅치 않으면 전기차 보급은 한계에 부닥칠 수밖에 없다. 충전소 확충에 여러 문제가 있겠지만 대표적 미래 먹거리 사업에 제동이 걸리지 않게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올 1월 현재 보급된 전기차는 모두 13만5000여 대. 공용 충전기는 급속이 1만59기, 완속 5만4563기 등 모두 6만4602기에 머문다. 아파트 빌라 등 공공주택에 3만9408기가 설치됐어도 전국 아파트 단지가 1만7123개, 아파트 호수가 1033만6578개인 점을 감안하면 충전 시설은 턱없이 부족하다. 그렇다고 급하게 충전소를 설치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전기차는 차량 생산, 정부 보조금, 충전 인프라가 조화를 이뤄야 한다. 생산은 자동차 업체에 맡기면 되고, 보조금도 차종에 따라 최대 초소형 700만원, 승용 1500만원, 화물차는 2700만원이 지원된다. 문제는 충전소다.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집중 설치돼 공동주택 주민이 아닌 경우 이용하기가 쉽지 않고, 설치 장소를 찾는 것도 만만치 않다고 푸념한다.

전기차 운전자가 또 걱정하는 것은 올해부터 완속 충전기 설치 보조금이 3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준다는 점이다. 공용 충전기 충전비가 ㎾h당 173.8에서 올 7월 255.7원으로 오르는 것도 큰 부담이다. 충전비가 저렴한 게 전기차의 ‘메리트’인데 앞으로 사라지는 게 아니냐는 걱정이다. 운전자들에게 가장 민감한 게 충전비라는 것을 잊어선 안 된다.

전기차는 결국 가야 할 길이다. 그래서 전 세계 완성차 업체들뿐만 아니라 여타 글로벌 기업들도 사활을 걸고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이들 간의 합종연횡에 따라 주가가 출렁이는 것만 봐도 이를 알 수 있다. 정부는 2025년까지 충전기 설치 의무비율을 2%로 확대한다고 했는데 이를 앞당기고 충전요금 부담도 덜어줄 필요가 있다. 정부가 멍석을 깔려면 확실하게 깔아줘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