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척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위험주의보’ 발령

삼척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위험주의보’ 발령

기사승인 2021. 02. 25. 13: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관내 양돈농가 5개소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주의보’발령 및 ASF 방역수칙 홍보
삼척시청
삼척시청/제공=삼척시
삼척 이동원 기자 = 강원 삼척시가 25일 인접 지역의 ASF 확산에 따라 ‘아프리카 돼지열병 위험주의보’를 발령했다.

시는 관내 양돈농가 5개소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주의보’ 발령 및 ASF 방역수칙을 홍보할 계획이다.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의심이 발생할 경우 삼척시청 축산과로,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할 경우 삼척시청 환경보호과로 신고해야 한다.

양돈농장은 △4단계 소독(1단계 농장 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2단계 농장 내부 매일 청소·소독, 3단계 축사 출입 시 장화 갈아신기·손 소독, 4단계 축사 내부 매일 소독)실시 △농장 주변에 야생멧돼지 출몰(폐사체·분변 발견) 시 즉시 신고 △멧돼지 발생지역에서 생산된 작물·볏짚, 트랙터 등 영농활동물품 농장 내 반입 금지 △농장에 외부인 및 차량 출입 통제 및 소독 강화 △구서·구충 실시 등 ASF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또 일반 시민들도 양돈농가 출입 금지, 등산·야외활동 시 먹다 남은 음식을 버리거나 야생동물에게 주지 않기, 야생 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즉시 관련 부서로 신고하기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주기를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해서 양돈농가, 관련 종사자, 시민 모두의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