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접종 참관

문재인 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접종 참관

기사승인 2021. 02. 26.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신 접종 지켜보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이뤄지는 마포구 보건소를 찾았다.

문 대통령의 마포구 보건소 예방접종실 방문은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시행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준비·시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방역과 예방접종에 헌신하는 일선 보건소 직원들을 격려하고 안전하고 신속한 예방접종을 당부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아울러 마포구 보건소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코로나19 전담 콜센터를 설치·운영하고, 관할구역 내 호텔을 생활치료센터로 확보해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선 곳이어서 노고와 감사를 전하기 위한 목적으로 문 대통령이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마포구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등의 예방접종 실시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았으며 오상철 마포구 보건소장으로부터 마포구 예방접종 계획에 대해서도 브리핑을 받았다.

이어 마포구 보건소장의 안내에 따라 접종자 등록·대기→예진 및 백신 준비→접종→이상반응 관찰실→집중 관찰실 순으로 이뤄지는 예방접종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현장에는 마포구 내 소재한 요양병원·요양시설에 근무하고 있는 의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요양보호사 등 10명이 접종을 위해 대기하고 있었으며, 접종실 2개를 활용해 2명씩 동시에 접종이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접종을 받는 김윤태씨(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 의사, 60세)와 이정선씨(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작업치료사, 32세)가 접종을 받는 모습을 참관했다.

접종 이후 문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김씨는 의사로서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이 충분히 검증되었다고 판단하며, 현재 개발된 코로나19 백신들은 아동들에게 접종이 불가능함에 따라 병원 종사자들이 백신 접종을 통해 면역력이 약한 아동 환자들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