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19.5조 지원대책, 최대한 적재적소에 지원”

홍남기 “19.5조 지원대책, 최대한 적재적소에 지원”

기사승인 2021. 03. 02. 11: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추경브리핑2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년 추가경정예산안’ 상세브리핑에서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 제공=기재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19조5000억원 규모의 맞춤형 피해지원대책에 대해 “재정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최대한 적재적소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2021년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맞춤형 피해지원대책을 발표하면서 “우리 재정이 감내 가능한 범위내에서 최대한 적극적으로 그 역할을 수행하고, 국민세금이 적재적소에 가장 효율적으로 쓰여지게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책마련의 기준을 “‘피해가 집중된 계층에 집중 지원한다’, ‘보다 두텁게 지원하고 최대한 사각지대를 보강한다’, ‘재정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최대한 적재적소 지원한다’는 세 가지를 굳은 준거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추경의 힘은 적기에 투입될 때 극대화된다”며 “정부는 4일 이번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다. 국회에서 추경안을 3월 임시국회에서 최대한 신속히 확정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회에서의 추경 확정 즉시 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경예산 국회 심의 대비와 함께 추경 집행 사전 준비 작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