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과기부와 13개 지역에 연구장비 관리활용체계 합동 구축

중기부, 과기부와 13개 지역에 연구장비 관리활용체계 합동 구축

기사승인 2021. 03. 0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지역연구장비정보망과 과기부 국가연구장비정보망(ZEUS) 간 연계협력 통한 중소기업 연구장비 공동 활용 촉진
중소벤처기업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력해 전국 13개 지역의 연구장비 관리를 효율화하기 위해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를 구축하고 4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한다.

그 동안 중기부와 과기부는 전국 각 지역 연구기관 등에서 연구개발(R&D)과 지역 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연구장비 정보관리체계를 함께 모색해 왔다.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란 지역의 중소벤처기업이 연구개발과 시험인증 등 기술 사업화 지원에 사용되는 연구시설 장비를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보관리체계를 말한다.

전국 13개 각 지역에는 정부 연구개발 예산과 기타 예산(비R&D 재원·지자체·민간재원)으로 구입된 8만8000여 점의 연구장비(약 13조 3000억원 규모)가 설치돼 활용되고 있다.

국가연구개발 재원으로 구입한 연구시설과 장비는 2015년부터 ‘연구시설·장비종합정보시스템(ZEUS)’이 정식 오픈돼 등록부터 처분까지 전 주기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나 지역별로 연구장비 전체 현황을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는 정보체계는 지금까지 없었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그간 지역거점 사업을 통해 13개 지역연구장비관리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고 있으며 각 시·도에서는 연구개발장비 공동활용에 관한 조례 제정을 통해 1000만원 이상 연구개발장비에 대한 관리 근거를 마련해왔다.

과기부는 연구시설·장비종합정보시스템(ZEUS)에서 관리하고 있는 연구장비 구축현황 정보를 13개 지역에 연계·제공하고 관리를 위한 정보를 표준화해 각 지역에 있는 연구장비 정보를 종합 관리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했다.

이번 지역 연구장비 관리체계 1단계 구축을 통해 각 지역들은 국가연구개발예산 뿐만 아니라 기타 비국가연구개발예산과 지자체·민간 예산으로 구입한 연구장비 정보도 파악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됐으며 지역 산업 연구개발 육성정책에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정보 표준화를 통해 정보수집 항목을 통일하고 중앙과 지역의 정보관리 비대칭 문제를 해소해 지역별로 연구장비 정보를 종합 수집·활용할 수 있게 돼 의미가 크다.

향후에는 고도화를 통해 정보조회는 물론 예약 서비스 확대, 각 지자체에서 자체 구축한 장비 정보수집, 다양한 분석 서비스 제공 등 정보제공 기능을 확대할 예정이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그동안 지역기업들은 정보력 부족으로 지역 내 연구장비 접근성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지역 연구장비 관리체계를 마련함에 따라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신규장비 도입과 노후장비 교체를 통해 지역 연구장비 활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지역기업의 신제품 개발과 혁신 성장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