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여성 불황 100만명 시대…일본의 ‘쉬세션’

일본, 여성 불황 100만명 시대…일본의 ‘쉬세션’

기사승인 2021. 03. 03. 1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실질 실업자, 노동시간 50% 이상 감소, 휴일수당 없어
일본 정부, 코로나 후 경제동력 마련 검토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여성’ 불황이 심각하다. ‘프리터(프리+아르바이터)’란 용어가 있을 정도로 비정규직 근로자가 많은 일본이지만 비정규직 여성은 노동시장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이다.

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노무라연구소의 조사결과 지난달 일본의 여성 실질실업자는 103만 명으로 100만 명을 돌파했다. 두 번째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기 전인 지난해 12월(90만 명)과 비교할 때 14% 증가한 수치다.

실질실업자는 비정규직(파트 근무), 아르바이트 종업원 중에 시프트 근무가 50% 이상 감소됐거나 휴일수당을 받지 못하고 있는 이들이다. 통계상 실업자나 휴업중인 자에 포함되지 않아 정부나 지자체의 보조나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영어로 그녀(she)와 경기침체(recession)를 합친 ‘쉬세션(She-cession)’이란 신조어가 생겼을 정도로 코로나19로 인한 여성 노동인구 감소는 전세계적인 현상이지만 일본의 여성 비정규직 감소폭이 심상치 않다.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여성들 중 80%는 가계 수입이 줄었고 이 가운데 수입이 50% 이상이 감소했다는 이들은 절반이 넘었다는 조사도 나왔다.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1월 노동력 조사에서도 비정규직 여성은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교할 때 68만 명이 줄었다. 11개월 내리 감소한 데다 남성(22만 명 감소)보다 훨씬 더 많이 감소했다.

특히 외식이나 여행업 등 서비스직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던 여성들이 타격을 입었다.

일본 정부는 인구감소 지속과 더불어 ‘코로나 이후’를 감안했을 때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우선 전문가 대책회의 등을 마련해 대책을 검토하기로 했다. 후생노동성은 올 봄 안에 기본 방침을 구체적으로 정리할 전망이다. 실업 상태인 이들을 고용하는 기업을 지원하고 생활 형편이 어려운 계층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일본의 현재(1월 기준) 취업자 수는 6637만 명이다. 이중 여성은 2950만 명으로 45%를 차지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