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유제약, 미 UCLA대학과 다발성 경화증 치료 신약 개발공동연구

유유제약, 미 UCLA대학과 다발성 경화증 치료 신약 개발공동연구

기사승인 2021. 03. 03.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유제약은 미국 UCLA 대학과 산학협력 공동연구를 통해 다발성 경화증 치료 신약을 개발한다고 3일 밝혔다.

양측은 다발성 경화증 치료 신약 후보 물질의 효능 및 안전성을 평가할 예정으로, UCLA 연구진은 현재 실험실 테스트에서 다발성 경화증 치료 가능성을 보여준 약물 후보 개발을 완료했다. 유유제약은 이번 산학협력 공동연구로 개발된 다발성 경화증 신약 물질에 대해 지적 재산권을 보유할 수 있는 독점적인 권리를 가진다.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이사는 “이번 유유제약과 UCLA와의 산학협력 공동연구가 다발성 경화증 환자들의 질환 치료 희망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발성 경화증은 뇌와 척수에 있는 신경 세포의 절연 덮개가 손상되 신호를 전달하는 신경계의 능력을 방해하는 자가 면역 및 신경 퇴행성 질환이다. 전 세계적으로 약 230 만명이 다발성 경화증 환자로 추정되며, 여성 환자가 두배 더 많다. 다발성경화증은 청·장년기에 발병하며 일반인과 평균 수명이 비슷해 평생 치료제를 복용하기 때문에 중추신경계 질환 중 시장 규모가 가장 큰 질병이다.

UCLA Rhonda Voskuhl 교수 연구모습
UCLA Rhonda Voskuhl 교수 연구모습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