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탈출 카페서 손님 눈 가린 뒤 ‘몰카’ 찍은 男, 경찰 입건

방탈출 카페서 손님 눈 가린 뒤 ‘몰카’ 찍은 男, 경찰 입건

기사승인 2021. 03. 03.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포서
서울 마포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 DB
방 탈출 카페에서 몰래 손님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20대 남성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마포구 소재 방 탈출 카페에서 일하는 A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여성 손님 2명에게 눈을 가리라고 한 뒤 방으로 안내하면서 휴대전화로 손님의 신체 일부를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이상한 낌새를 챈 손님이 112에 이를 신고했으며,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카페의 폐쇄회로(CC)TV를 확보하고 A씨 휴대전화의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추가 범죄가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