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윤석열 검찰총장 “언행 요란 우려” 우회적 비판

민주당, 윤석열 검찰총장 “언행 요란 우려” 우회적 비판

기사승인 2021. 03. 03.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인호 "윤 총장 좀 차분해졌으면"
이상민 "여기저기 소란 피워" 직격
퇴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 연합
더불어민주당은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개적으로 여권의 ‘검찰 수사권 폐지’ 추진에 대해 반발한 것과 관련, 우회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총장의 언행이 좀 요란스러워서 우려스럽다는 시각이 있다”며 “좀 차분해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특위가 법무부를 포함한 여러 분야의 의견을 들어 완성도 높은 법안을 준비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검찰개혁은 확고하게 추진할 것”이라면서도 “오늘 회의에서는 검찰개혁을 차분하게 진행해야 한다는 기조를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검찰개혁 법안 발의 시점에 대해선 “검찰개혁 특위 논의 결과를 지켜보고 있고, 특별히 선거를 의식해 시점을 조율하고 있지는 않다”며 “조율 기간이 좀 길다보면 선거 뒤에 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 역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 “특별히 할 말이 없다”며 “검찰개혁 관련 의견이라면 법무부 통해서도 제시할 수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표했다.

일부 의원은 윤 총장을 직접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지금 여기저기 소란을 피우고 있다. 역겹다. 악취 풍기지 않았으면 한다”며 윤 총장을 직격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