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119 구급대, 백신 접종 첫날 이상반응 환자 11명 이송

서울시 119 구급대, 백신 접종 첫날 이상반응 환자 11명 이송

기사승인 2021. 03. 03.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백신 접종
서울 119 구급대가 지난달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첫 날 이상반응이 발생한 11명의 환자를 이송했다고 3일 서울시가 밝혔다./사진=송의주 기자 .
서울 119 구급대가 지난달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첫 날 이상반응이 발생한 11명의 환자를 이송했다고 3일 서울시가 밝혔다.

이들은 메스꺼움, 두통, 발열 등 경미한 증상이 발생해 의료기관으로 이송됐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응급 의료자원 정보를 실시간 파악해 백신 접종 관련 이상반응 환자 신속 이송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환자 발생 시 119로 신고하면 119 구급대는 초기 응급처치 후 보건소 협약 의료기관으로 신속하게 환자를 이송하게 된다.

또한 백신 접종 후 질병상담도 14건이 있었다. 대부분 근육통, 오한 등의 가벼운 증상문의였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귀가하여 이상반응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하여 의료상담을 24시간 실시하고 있다”면서 “119에서는 의료상담을 통해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의료기관 이송이 필요한 환자에 대해서는 신속히 이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24개 소방서장은 백신 접종 관련 환자 이송 체계가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보건소, 백신 접종센터, 요양원 등 접종 장소에 대해 접종 일정 및 출동 정보 등을 미리 파악해 대비를 마쳤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일상과 안전을 되찾기 위한 첫 걸음”이라며 “서울소방의 신속한 응급이송 및 재난사고 대응체계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