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읍시, 코로나19 여파 ‘2021 벚꽃축제’ 취소 결정

정읍시, 코로나19 여파 ‘2021 벚꽃축제’ 취소 결정

기사승인 2021. 03. 03. 11: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감염 우려 행사 전면 취소,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실천
정읍시청사
정읍시청사
정읍 박윤근 기자 = 매년 봄 전북 정읍천 일원에서 열리던 정읍 벚꽃축제가 올해도 취소된다.

정읍시는 4월 초순에 개최 예정이었던 ‘2021 정읍 벚꽃축제’를 코로나19 지역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취소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당초 코로나19로부터 위험도가 낮은 음악과 빛을 테마로 행사 개최를 검토했다.

하지만 일 평균 신규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300∼400명대 수준이고, 전국의 유명한 봄축제가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지역주민과 상춘객의 안전을 고려해 취소를 결정했다.

또 시는 정읍시민을 대상으로 벚꽃축제 개최 여부를 설문 조사한 결과, 시민 887명 중 592명(67.7%)이 벚꽃축제 개최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유진섭 시장은 “세계적 위기로 치닫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함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감안해 벚꽃축제 취소를 결정했다”며 “아쉬움이 크지만 전 국민이 함께 노력해 코로나19가 조기 종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