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결원 “금융인증서, 케이뱅크·신협에서도 발급 가능”

금결원 “금융인증서, 케이뱅크·신협에서도 발급 가능”

기사승인 2021. 03. 03.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303140719
금융결제원은 금융인증서를 케이뱅크와 신협에서도 발급받을 수 있다고 3일 밝혔다.

케이뱅크 이용자는 케이뱅크 앱을 통해 금융인증서를 발급받거나 다른 은행에서 받은 금융인증서를 등록해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금융인증서는 공인인증서를 발급하던 금결원이 은행과 공동으로 개발한 새 인증서를 말한다.

신협은 인터넷뱅킹에 금융인증서를 새로 적용함에 따라 PC 환경에서 금융인증서를 발급받은 뒤 간편비밀번호를 입력하면 금융인증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협은 ‘신협ON뱅크’ 앱에도 빠른 시일 내에 금융인증서비스를 적용할 예정이다.

금융인증서비스 발급 금융기관은 총 18곳으로 증가했다. 금융결제원은 올 상반기에 농협·우정사업본부·산림조합·씨티은행 등 4곳을 추가해 모두 22개 금융기관에서 금융인증서 발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금결원 관계자는 “공공·증권·보험·카드·교육·의료·핀테크 등으로 활용처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연말 금융인증서 발급건수 2000만건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