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 주인님’ 측 “나나,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으려 노력”

‘오! 주인님’ 측 “나나,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으려 노력”

기사승인 2021. 03. 03.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나
‘오! 주인님’ 나나가 차세대 로코퀸 날개를 달았다./제공=넘버쓰리픽쳐스
‘오! 주인님’ 나나가 차세대 로코퀸 날개를 달았다.

오는 24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는 연애를 ‘안’ 하는 남자와 연애를 ‘못’ 하는 여자의 심장 밀착 반전 로맨스다.

나나는 극 중 여자 주인공 오주인 역을 맡았다. 오주인은 대한민국 남녀노소 모두의 사랑을 받는 최고의 로코퀸 배우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연애를 ‘안’ 하는 게 아니라 ‘못’ 하는 여자다.

세상이 바라보는 오주인은 눈부신 조명이 비추는 화려한 모습이지만, 그 뒤의 진짜 오주인은 한없이 소탈한 여자인 것. 여기에 자신만의 아픔까지 품은, 섬세하고 깊은 마음을 지닌 인물이라 할 수 있다.

화려함과 섬세함, 발랄함과 성숙함의 공존. 이는 대중이 생각하는 배우 나나의 이미지, 매력과 정확히 맞아떨어진다.

캐릭터와 배우의 싱크로율 외에도 ‘오! 주인님’ 속 나나가 기대되는 이유는 또 있다. 나나가 그동안 매 작품 성장하는 연기력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특히 도회적인 캐릭터 외에도 통통 튀는 캐릭터까지 완벽 소화하며, 로코퀸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제작진은 “화려함과 섬세함을 동시에 지닌 오주인은 배우 나나에게 맞춤옷처럼 어울린다. 이는 비주얼부터 감성까지,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고 캐릭터의 모든 것을 담아내려는 나나의 노력이 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이민기(한비수 역)와의 케미스트리도 매우 좋다. ‘오! 주인님’을 통해 차세대 로코퀸에 등극할 나나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 주인님’은 오는 24일 오후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