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블링컨·오스틴 방일…한·미·일 안보협력 등 동맹 복원에 방점

블링컨·오스틴 방일…한·미·일 안보협력 등 동맹 복원에 방점

기사승인 2021. 03. 16. 1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블링컨 "비핵화 해결 위해 동맹국과 지속 협력"
일본 외무성 "한·미·일의 긴밀한 협력 중요"
미·일 공동성명…"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 재확인"
clip20210316164841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2021년 3월 16일(현지시간) 도쿄 이이쿠라 영빈관에서 열린 2+2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
17일 방한에 앞서 일본을 찾은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16일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만나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동맹국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며 한·미·일 협력과 동맹 복원을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모테기 외무상과의 양자회담에서 이번 방문이 미·일 간 동맹을 재확인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17일까지 진행되는 미·일 양국의 외교·국방 2+2 안전보장협의위원회(2+2 회의)에서 동맹과의 협의와 협력을 강조하면서 한·미·일 삼각협력을 위한 논의와 대중 견제를 위한 동맹 간 공조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양자회담에서 “이번 방일이 미·일 동맹 재확인에 그치지 않길 바란다”며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중국과 미얀마, 북한 비핵화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동맹국과의 관계를 중시하며 안보 협력을 중시하고 있다.

오스틴 미 국방 장관은 이날 일본 방위성에서 열린 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미·일 동맹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유지하고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주춧돌로 계속될 것”이라며 동맹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회담이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미·일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확인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다.

또 미·일은 이날 2+2 회의 이후 공동성명을 내고 “북한의 무력이 국제 평화와 안정에 위협이 된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북한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동맹의 복원과 협력을 통해 인도태평양전략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라며 “한·미 동맹 복원과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는 일차적으로 대북정책 즉, 북핵문제 해결에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