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블랙리스트 오를래? 中 코로나 백신 접종 강제

블랙리스트 오를래? 中 코로나 백신 접종 강제

기사승인 2021. 04. 03.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단 하이난성 일부 지방에서 강제, 전체로 퍼질 수도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의무사항이 아니다. 하지만 맞지 않으면 곤란해진다. 심지어 접종을 하지 않는 사람은 블랙리스트에도 오를 수 있다. 이 경우 온갖 불이익을 다 받을 가능성도 높아진다.

clip20210403111307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을 경우 왕따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경고하는 공문. 하이난성을 비롯한 일부 지방에서 회람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제공=익명의 독자.
최근 하이난(海南)성의 일부 지방에서 회람되는 공문을 보면 진짜 그렇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을 준다는 내용이 적나라하게 들어 있는 것. 중국 관영 언론의 3일 보도에 따르면 내용은 엄청나다. 우선 공공 교통편을 이용할 수 없다. 시장과 마트, 호텔 역시 출입을 하지 못한다. 블랙리스트에 오르게 되면서 지방 정부가 제공하는 그 어떤 혜택도 받을 권리가 박탈된다. 결정적인 것도 있다. 자녀의 학교 진학과 부동산 관련 문제에서도 혜택을 받지 못할 수 있다. 이 정도 되면 블랙리스트라는 말이 피부에 와 닿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재 이 유형의 공문은 전국적으로 널리 퍼진 것은 아니다. 정부 당국의 공식 입장도 아니다. 하지만 어느 정도 당국의 입장을 반영하고 있다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는다. 이와 관련, 베이징의 시민 리융광(李永光) 씨는 “백신 접종은 강제 사항이 아니다. 나는 50대지만 지병이 있다. 관련 기관에 문의해보니 맞으면 안 된다고 하더라. 블랙리스트 공문이 돈다는 것이 의아하다”면서 고개를 갸웃거렸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특히 중국 정부 당국이 집단 면역의 필요성을 느낄 경우는 더욱 그렇다고 해야 한다. 하이난성 등에서 도는 공문이 당국의 공식 입장이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중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을 경우 왕따가 되는 것은 이제 시간문제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