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우건설, 12년만 리모델링 재진출...전담조직 신설

대우건설, 12년만 리모델링 재진출...전담조직 신설

기사승인 2021. 04. 06.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9년 이후 약 12년 만에 사업 입찰
clip20210406145119
대우건설이 2013년 국내 최초로 벽식구조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워커힐 푸르지오’ 단지의 전경./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최근 리모델링 사업에 입찰하는 등 리모델링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6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 1일 2000여 가구 규모의 송파구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입찰에 쌍용건설·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대우건설의 리모델링 사업 입찰은 2009년 이후 약 12년 만이다. 대우건설은 한동안 규제로 인해 리모델링 사업에는 소극적이었다. 그러나 최근 중층 노후 아파트가 증가해 리모델링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관련 법규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등 시장의 변화가 예측됨에 따라 대우건설은 전담팀을 구성해 리모델링 사업에 적극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대우건설은 주택건축사업본부 내 도시정비사업실에 ‘리모델링사업팀’를 신설하기도 했다. 리모델링사업팀은 △사업파트 △기술·견적파트 △설계·상품파트 등 크게 3개 파트로 구성됐으며, 총 17명의 각 분야 전문가들이 배치됐다. 이 팀은 설계·기술·공법·견적 등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기준을 마련하고, 관련 법규 및 정책 검토부터 신상품 개발까지 리모델링 사업 전반에 걸친 원스톱 관리를 목표로 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