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수본, 해강안 감시장비 납품비리 의혹 육군본부 압수수색

국수본, 해강안 감시장비 납품비리 의혹 육군본부 압수수색

기사승인 2021. 04. 06. 17: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업체 선정과정과 납품 내역 철저히 수사"
clip20210406160630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전경./ 자료사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는 육군 해·강안(海·江岸) 경계 감시장비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6일 오전 9시부터 충남 계룡시 육군본부 사업담당부서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앞서 군은 지난해 경쟁입찰을 통해 S업체와 전국 해·강안 지역에 215대의 국산 감시 장비를 납품 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218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S업체는 직접 제조한 감시카메라 215개를 경기 일부를 포함한 전방 지역에 설치하기로 했지만 계약과 달리 국산이 아닌 중국산 제품 등이 납품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수본은 관련 의혹에 대한 내사를 통해 업체가 이 장비를 해외에서 들여와서 국산으로 위장해 납품한 정황을 파악하고 최근 정식 수사로 전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수본 관계자는 “해·강안 사업 의혹과 관련해 업체 선정과정 및 납품내역 등에 대해 철저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