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경찰청, 오세훈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수사 착수

서울경찰청, 오세훈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수사 착수

기사승인 2021. 04. 06. 1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고발건 배당"
clip20210406180037
내곡동 땅 특혜 의혹과 용산참사 막말 논란으로 고발당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사건을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수사하기로 했다/자료사진
서울경찰청이 내곡동 땅 특혜 의혹과 용산참사 막말 논란으로 시민단체가 고발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수사를 맡게 됐다.

서울경찰청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오 후보 사건을 산하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로부터 해당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경찰청은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사건을 일선 경찰서에 내려보내지 않고 직접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일 민생경제연구소와 광화문촛불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셀프 보상’ 관련 거짓말을 일삼고 용산참사로 희생된 철거민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오 후보는 서울시장 재임 당시 내곡동 땅의 존재와 위치를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지만 내곡동에 있는 처가 땅이 보금자리주택 지구로 지정되면서 36억원의 보상을 받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오 후보는 지난달 말 관훈토론회에서 용산참사를 두고 ‘과도하고 부주의한 폭력행위 진압을 위한 경찰력 투입으로 생겼던 사건’이라고 말해 용산참사 피해자와 유가족을 모욕했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