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로공사, AI 기술 활용해 화물차 적재불량 자동 판별

도로공사, AI 기술 활용해 화물차 적재불량 자동 판별

기사승인 2021. 04. 08.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4개 차로에 시스템 시범 운영
clip20210408100158
한국도로공사는 인공지능(AI) 기반 적재불량 자동단속 시스템을 올해 수도권 5개 영업소에 추가 설치·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AI 영상 분석 기술을 활용해 고속도로에 진입하는 화물차량의 적재함 뒷면을 촬영·분석하고, 실시간으로 적재불량 의심 차량을 자동 판별하는 시스템이다.

도로공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인천·남인천·동서울 등 3개 영업소 14개 차로에서 자동단속 시스템을 시범 운영 중이며, 시범운영 결과 기존 폐쇄회로(CC)TV 분석 방법보다 업무량이 85%가량 줄어들고 단속 건수는 4.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도로공사는 올해 안으로 서울·서서울·군자·동군포·부곡 등 5개 영업소 20개 차로에 시스템을 추가 설치하고, 2024년까지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로공사는 또 적재불량 판별 정확도를 높이고, 하이패스 차로 및 본선 구간에도 적용 가능한 적재불량 단속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AI 기반 적재불량 자동단속 시스템이 확대되면 과적으로 인한 낙하물 사고 예방에 기여할 것”이라며 “4차산업을 선도하는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교통 플랫폼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