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태양광 시설 짓는다…사업자 모집

국토부,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태양광 시설 짓는다…사업자 모집

기사승인 2021. 04. 08.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408112130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육성해 탄소중립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21년 고속도로 자산 활용 태양광 발전사업’을 공모한다고 8일 밝혔다.

사업방식은 민간사업자가 고속도로 유휴부지 내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건설해 20년간 운영하고, 이 기간에 부지 사용료를 한국도로공사에 납부하는 방식이다.

국토부는 2012년부터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하고 있으며, 현재 319개소에 149㎿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건설·운영 중이다.

이들 시설에서는 약 14만 명이 가정에서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인 연간 195기가와트시(GWh) 전력량을 생산할 수 있다.

올해 추진하는 사업 규모는 총 30㎿로, 올해 사업이 마무리되면 2025년 태양광 시설 운영 목표(243㎿)의 약 73% 수준을 달성하게 된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사업대상지는 고속도로 성토(盛土) 비탈면, 고속도로 나들목·분기점의 녹지대, 건물 상부 및 주차장 등이다.

모집 공고는 이달 9일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제안서 접수·평가를 통해 10월 안으로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또 2025년까지 고속도로에서 사용하는 전력량만큼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한다는 목표를 수립해 추진 중이며,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태양광 발전시설과 함께 연료전지 설비도 구축할 예정이다.

이상헌 국토부 도로정책과장은 “고속도로의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꾸준히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민간사업자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