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7 재보선 후폭풍,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문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여” (종합)

4·7 재보선 후폭풍,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문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여” (종합)

기사승인 2021. 04. 08. 1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권, 정책 수정·인적 쇄신 불가피
민주당, 도종환 비대위 체제 수습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참패로 끝난 4·7 재보궐 선거의 파장이 선거 다음날 정치권을 뒤흔들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재보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여권의 전면 쇄신이 요구되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내각 총사퇴를 압박했다. 국정 동력 회복이 쉽지 않은 문재인정부는 주요 정책에 대한 기조와 국정 운영의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핵심 참모들과 만나 전날 선거 결과에 대해 논의한 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예상보다 더 큰 패배에 국민의 준엄한 경고를 절감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국민의 마음을 얻는 데 부족했다는 점을 느꼈다”며 “앞으로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도 높은 국정쇄신을 다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와 최고위원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총사퇴했다. 일단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로 가는 민주당은 새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1주일 앞당겨 다음달 2일 열기로 했다. 차기 원내대표 경선도 오는 16일로 한 달 앞당겼다. 현재 당 대표에는 송영길·우원식·홍영표 의원, 원내대표에는 안규백·윤호중·김경협·박완주 의원 등이 도전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4월 총선 압승 후 1년만에 정부·여당 지지율이 곤두박질이 친 데 대해 빠르게 칼을 빼 들었지만 친문(친문재인)과 비문 갈등은 불안 요소로 잠복해 있다.

정부도 국면 전환을 위한 인적 쇄신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대권 도전이 예상되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다음주 이란 순방(11~13일)을 다녀온 뒤 사의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 총리 후보로는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원혜영 전 의원 등이 거론된다. 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을 포함한 개각 가능성이 나온다.

당·정·청이 적잖은 충격을 받으면서 검찰 개혁과 부동산 정책 등 추진 과제에서 기조 변화도 예상된다. 이날 공개된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86%는 문재인정부의 국정운영 방향의 일부 또는 전면 수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의 지지율 마지노선인 30%가 위협받으면서 당이 청와대와 거리를 둘 가능성도 제기된다. 부동산 규제 완화 등에서 이미 엇박자를 낸 청와대와 여당이 정책 조율에서 온도차를 보일 수 있다는 관측이다.

국민의힘은 전면적인 국정 쇄신과 내각 총사퇴를 촉구하며 정부와 여권을 강하게 압박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애매한 수사와 형식적 사과로 넘길 일이 아니다”라며 “반성과 성찰, 책임지는 정권의 모습 없이는 미래에도 천심을 얻을 날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