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술녀 한복, 한국한복진흥원 글로벌 한복 패션쇼 개최

박술녀 한복, 한국한복진흥원 글로벌 한복 패션쇼 개최

기사승인 2021. 04. 08. 1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술녀 한복이 오는 4월 17일 경북 상주시에서 열리는 한국한복진흥원 개원식에서 '한복이 가는길 : 세계를 감동시키는 한류 패션'이란 이름으로 글로벌 한복패션쇼를 개최한다.
한국한복진흥원 개원식에는 대한민국 대표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의 ‘한복이 가는 길 : 세계를 감동시키는 한류 패션’이라는 주제로 글로벌 패션쇼가 개최되며, 배우 정혜선, 박정수, 김보연, 박준금, 박해미, 전광렬, 가수 인순이 등 대한민국 대표 연예들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또한 이번 글로벌 한복패션쇼를 통해 박술녀 한복은 한복소재 연구와 전통 한복 제조기술 전승의 장으로의 도약을 위해 한국한복문화진흥원과 손을 맞잡고 우리 한복 문화 활성화 및 전 세계에 한복의 역사와 전통을 알리고 더불어 우리 문화유산임에 알리는 아름다운 깃발이 될 것이다.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 씨는 “수천 년의 맥을 이어온 우리 고유의 의상 한복에는 우리 조상들의 숭고한 얼이 함께 깃들어 있다. 제대로 갖춰 만들어 입은 한복은 그 자체만으로도 우아하고 정갈하며 품격 있는 자태를 뽐낸다. 이번 패션쇼를 통해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우리나라 전통 한복의 역사와 흐름에 대해 눈을 확인시킴과 동시에 한복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그는 “최근에는 고가의 전통의상인 한복이 대중들에게 다양한 가격대에 좀 더 손쉽게 입을 수 있는 간편한 디자인으로 탄생해 잠재되어 있던 전통 의복 문화를 계승됐다. 하지만 상당 부분 한복의 전통과 기본양식을 무너트리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 또한 높다. 박술녀 한복은 한국한복진흥원과 손잡고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문화가 무너지지 않도록 전통 한복 계승을 위해 앞장설 것이다”라라고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 최고이자 최대의 명주산지인 상주에 자리잡은 한국한복진흥원은 한복소재 연구와 한복 제조기술 전승의 장으로 경북의 전통 섬유산업벨트를 중심으로 한복문화진흥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계획이다. /사진=헤라엠엔씨 제공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