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천구, 570억원 규모 민생경제 지원대책 추진

금천구, 570억원 규모 민생경제 지원대책 추진

기사승인 2021. 04. 09. 0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409[기획예산과]민생경제지원책 마련(사진)
금천구 종합청사
서울 금천구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민생경제 지원을 위해 570억원 규모의 지원책을 마련한다고 9일 밝혔다.

구는 시-구청장 협의회 논의를 거쳐 시·구 재원분담을 통해 총 570억원 규모의 금천구 민생경제 지원대책(금천형 특별 신용보증 400억원 포함) 추진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민생경제 지원 대책 사업비를 포함한 총 126억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4월 7일 구의회에 제출했으며, 추가로 재난관리기금, 재해재난목적예비비 등 재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그동안 지원 사각지대에 놓였던 폐업 소상공인, 미취업 청년 취업지원금, 요양시설 지원을 위해 조례 제·개정안을 구의회에 제출하는 등 민생대책 추진을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다.

이번 민생경제 지원대책 추진에 따라 △집합금지·제한업종 ‘업체당 최대 150만원’ △코로나로 폐업한 소상공인 ‘업체당 50만원’ △저소득 취약계층 ‘개인당 10만원’ △어르신 요양시설 ‘50~100만원’ △택시업계·마을버스 등 운수업계 종사자 ‘1인당 50만원’ △마을버스 ‘업체당 1천만원’ △어린이집 ‘개소당 100만원’ △지역아동센터 ‘개소당 100만원’ △생계위기 문화예술인 ‘1인당 100만원’ △관광 분야 소상공인 ‘업체당 200만원’ 등을 지원한다.

또 공공일자리 마련을 위한 예산 14억원을 투입해, 공공근로 및 예방접종센터 지원 등 취업 취약계층 약 500명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철저히 대응하고자 구 재난관리기금에 10억원, 재난목적예비비에 10억원을 추가 투입해 코로나19 상황에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에 선제적으로 추진한 소상공인 융자사업인 ‘금천형 특별신용보증 대출사업’을 400억원 규모로 지속 추진해 긴급자금이 필요한 소상공인에게 최대 3000만원까지 1년간 무이자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시비 매칭사업으로 구 재난관리기금 3억원을 포함한 총 15억원을 투입해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생계비 지원 등을 추진한다.

유성훈 구청장은 “민생경제 지원대책 마련으로 기존 대책의 사각지대를 촘촘히 보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빠르게 추진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 생활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기획예산과(☏02-2627-109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