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평구, 보조교사 추가채용으로 보육공백 최소화

은평구, 보조교사 추가채용으로 보육공백 최소화

기사승인 2021. 04. 09. 0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육지원과]은평구, 일자리 잡고 보육공백도 잡다(사진).
보육 보조교사가 은평구 관내 보육시설에서 어린이 교육 교재를 준비하고 있다./은평구 제공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에 어린이집 보조교사 등 인건비로 18억원을 편성했으며, 보조교사 등의 추가 채용을 통해 보육공백을 최소화해 안정적인 보육환경을 도모하고자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또한 이번 추경으로 보조교사 67명, 연장보육 전담교사 73명, 보육도우미 31명 등 총 171명의 일자리 창출을 실현했다.

보조교사는 담임교사의 근무시간 중 휴게시간,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사용, 보수교육이나 연가 등으로 인한 보육공백 발생시 보육업무를 대행하며, 연장보육 전담교사는 연장보육시간에 전담으로 보육업무를 수행, 보육도우미는 청소 및 조리업무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이들의 보육업무 지원으로 보육교사의 휴게시간 및 수업준비 시간이 확보돼 아동들에게 안정적이고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 이번 추경으로 일자리 창출 및 코로나로 인해 운영난이 심각한 어린이집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일자리 창출은 물론 부모님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