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훈 “현행 일률적 영업제한 효과적이지 않아...업종별 맞춤 대책 찾을 것”

오세훈 “현행 일률적 영업제한 효과적이지 않아...업종별 맞춤 대책 찾을 것”

기사승인 2021. 04. 09.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원구 세 모녀' 살해 피의자 김태현, 검찰 송치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서울 은평구 서북병원 호흡기전담클리닉을 방문해 의료진들을 격려한 후 이동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오세훈 서울시장이 현재와 같은 일률적 영업제한 방침이 효과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9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우리가 코로나19에 대처하기 시작한 지 1년4개월째인데 솔직히 말해 서울시가 해야 할 일을 다 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반성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세훈 시장은 “물론 시 공직자들이 최선의 노력을 다했겠지만 1년이 지나면서도 중앙정부가 정하는 1, 2, 2.5, 3단계 이런 식의 대응에 순응했을 뿐 실제 민생현장에서 벌어진 절규에 가까운 소상공인의 호소에 귀를 기울였는지 깊이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그러면서 “업종별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기존 오후 9시, 10시 영업정지와 같은 정부 대책은 재고돼야 한다. 서울시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어떤 업종은 밤부터 영업을 시작하는 업종도 있고 업종 형태가 다양한데 이런 업종들에게 밤 10시에 영업을 마치라고 하는 것은 생존의 위기에 몰아 넣는 것”이라며 “각종 업종 협회 등과 즉시 접촉해 매출 감소는 최소화하고 방역 효과는 극대화하는 방안을 함께 논의하라”고 지시했다.

오 시장은 “지금 민생 현장의 고통은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서울시가 선제적으로 4차 유행의 불씨를 끄고 민생경제의 불씨를 켤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오 시장은 백신 접종에 대해서도 짚고 넘어갔다. 그는 “지금 한국의 백신 접종 속도가 국제 기준으로 볼 때 매우 뒤떨어졌고, 비슷한 국력의 다른 나라들에 비해 아마 가장 늦은 편”이라며 “접종 일시 중단 등으로 인해 방역당국에 대한 시민 불신도 점차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오 시장은 “접종 지체로 집단면역이 늦어지는 것은 민생경제와 가장 밀접하게 직결된다”며 “지금 상황이라면 소상공인이 희생을 감내할 수밖에 없고, 지금까지와 같은 일률적 틀어막기식 거리두기는 지속하기 어렵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