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국인 이름이라서..’ 전염병 시대에 도움도 차별받는 재독 이민자들

‘외국인 이름이라서..’ 전염병 시대에 도움도 차별받는 재독 이민자들

기사승인 2021. 04. 11.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 도움
독일 심리학 박사과 이민 연구팀이 공동 심리실험을 통해 이민자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전염병 대유행 상황속에서 이웃의 배려와 도움을 받을 가능성이 독일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는 결과를 도출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유동인구가 많은 베를린 광장의 한 벽면에 개인 연락처를 적고 도움을 요청하는 쪽지 한 장이 붙어 있다. ‘친애하는 나의 이웃에게’ 라는 제목으로 시작하는 이 쪽지는 천식 질환으로 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에 속해 있다는 한 여성이 ‘장보기 도움’을 구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 3주간 독일 내 주요 11개 도시에는 같은 내용의 쪽지 수 천 장이 가로등과 신호등, 주민 게시판 등에 등장했다.

도움을 요청한 사람의 이름은 앙겔리카 슈나이더, 아이쉐 일마츠, 왕슈잉 등으로 쪽지마다 다르게 적혀 있다. 같은 도시에서 같은 재질의 종이로 같은 내용을 담았지만 각기 다른 인종을 상징하는 그 ‘이름’은 응답자 수와 내용에 영향을 미쳤다.

독일 시사 일간지 슈피겔은 루타 예마네 독일 심리학 박사와 통합·이민연구소 연구팀이 공동으로 진행한 ‘이민자 배경을 가진 사람이 전염병 대유행 속에서 받는 간접차별’에 대한 심리실험을 최근 보도했다.

전염병에 취약한 가상의 인물이 도움을 요청하는 쪽지에 각각 독일, 아랍, 동양을 상징하는 이름을 적은 실험팀은 이메일로 받은 답변을 수집해 각 이름에 대한 응답자 수와 인종, 내용을 분류했다.

전형적인 독일인 이름을 상징하는 ‘앙겔리카 슈나이더’는 299명으로부터 기꺼이 도움을 주겠다는 응답을 받은 반면 중국인을 상징하는 이름인 ‘왕슈잉’과 아랍인을 상징하는 ‘아이쉐 일마츠’에 대한 응답자는 각각 244명과 227명에 그쳤다.

연구팀은 응답자를 대상으로 한 후속 설문 조사를 통해 ‘중국 이름’과 ‘아랍 이름’으로 보낸 요청에 응답한 사람들 중 다수가 같은 중국인이거나 같은 아랍인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외국인 이름으로 보내는 도움 요청에 대한 독일 사회의 응답은 실질적으로 더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연구팀은 “‘앙겔리카 슈나이더’에 대한 응답자 중 ‘금전적인 대가’를 요구한 경우는 전혀 없는데 비해 ‘왕슈잉’과 ‘아이쉐 일마츠’는 요청에 상응하는 비용 지불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며 “이민자 배경을 가진 사람이 감염병 대유행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 더 많은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슈피겔의 자체 연구에 따르면 독일내에서 전형적인 외국인 이름이나 사진에서 특정 피부색을 가진 사람은 서류 전형을 통과해 취업 면접에 초대받거나 집주인으로부터 세입자로 낙점받을 확률이 독일인으로 추정되는 이름과 외모의 사람보다 낮다.

예마네 박사는 “취업시장에서의 통계가 경쟁 속에서 외국인이 받는 차별에 대한 문제를 보여주고 있다면 이번 심리 연구는 우리에게 그들이 전염병으로 황폐화된 사회에서 이웃의 배려와 도움을 받을 가능성도 낮다는 사실을 시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