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아차, 실적 모멘텀에 주가 우상향 전망”

“기아차, 실적 모멘텀에 주가 우상향 전망”

기사승인 2021. 04. 12. 0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2일 기아차에 대해 실적 모멘텀에 기반해 밸류에이션은 지속적인 우상향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0만5000원을 유지했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아차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8.9% 증가한 15조9000억원, 영업이익은 172% 증가한 1조2100억원으로 예상한다”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인 1조1000억원을 넘어선 호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 연구원은 “호실적의 배경은 ex-China 판매량이 65만6000대를 기록해 전년 대비 6.5%의 외형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미국 인센티브 급락에 따른 판매 체질 개선세가 부각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쏘렌토·카니발 등 핵심 RV차종을 중심으로 한 Mix개선세가 주효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대형차종 비중이 높은 내수와 미국의 합산 지역 Mix는 3월 들어 51% 수준으로 급증세를 나타내 분기 말 들어서 빠르게 수익성 향상이 이뤄졌을 것”이라며 “반도체 영향 국내공장 일부 존재 불구, 수익성 개선흐름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 연구원은 “4월의 경우 반도체 공급영향으로 인해 화성공장 및 광주공장 특근 취소(각각 월 이틀 생산량 감소)간 영향이 존재한다”며 “평일근무 감소는 아직까지 계획된 바 없어 실질적으로 수익성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또한 그는 “우려됐던 조지아 공장 가동중단 역시 최근 반도체 재고 확보로 인해 해소됐다”며 “오히려 최근 미국시장의 중고차 가격 상승세로 인한 신차 인센티브비용 하락으로 올해 2분기에도 수익성 개선흐름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그는 “올해 하반기 들어서는 인도시장의 판매정상화 발현, 신차 K8 출시효과, EV6의 해외판매 확대 가능성이 주요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