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타다, 대리 호출 완료하는 드라이버에 ‘씽씽 할인권’ 증정

타다, 대리 호출 완료하는 드라이버에 ‘씽씽 할인권’ 증정

기사승인 2021. 04. 12.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타다X씽씽 공유킥보드 할인
타다는 5월 9일까지 매주 타다 대리 호출을 두 건 이상 완료하는 모든 드라이버에게 씽씽 할인쿠폰 2장을 증정한다./제공=쏘카
쏘카의 자회사 VCNC가 공유킥보드 ‘씽씽’의 운영사 피유엠피와 제휴를 맺고 타다 대리 호출을 완료하는 모든 드라이버에게 씽씽 할인권을 증정한다.

타다는 5월 9일까지 매주 타다 대리 호출을 두 건 이상 완료하는 모든 드라이버에게 씽씽 할인쿠폰 2장을 증정한다고 12일 밝혔다.

할인쿠폰을 사용하면 22시부터 다음날 6시까지 평일 기본요금 면제 또는 심야 기본요금 5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쿠폰은 타다 대리 드라이버 앱인 핸들모아에 등록된 휴대전화로 자동 발송되며 씽씽 앱에 쿠폰번호를 입력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또 바로대리 1만 포인트 지급 이벤트도 이어간다. 타다는 바로대리 시범 운행 지역인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서 호출 수락 후에 핸들모아 앱 푸시 알림에 표시된 예상 시간 내로 출발지에 도착하는 드라이버에게 건당 1만 포인트를 추가 지급한다.

바로대리는 15분 이내 출발지에 드라이버 도착을 보장하는 타다 만의 서비스다. 지난 2월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에서 시범 운영 서비스를 시작해 최근에는 송파구까지 운영 지역을 확대했다. 바로대리 호출은 핸들모아 앱 콜 리스트에 별도의 아이콘과 함께 표시된다.

타다 대리 드라이버는 핸들모아 앱에서 도보, 전동휠(킥보드), 차량 중 자신의 이동수단 설정이 가능하다. 타다는 드라이버가 선택한 이동수단과 콜 수신 거리에 따라 이용자를 매칭하고 이용자는 드라이버 이동수단에 따른 예상 도착 시간도 안내받을 수 있다.

김정웅 VCNC 비즈니스본부장은 “이번 제휴 혜택이 심야에 도보나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드라이버들에게 현실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대리운전 드라이버들이 더 나은 환경과 조건에서 일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