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경시, 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 선정

문경시, 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 선정

기사승인 2021. 04. 12.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 문경시 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
문경시가 선정한 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 작품들./제공=문경시
문경 장성훈 기자 = 경북 문경문화관광재단이 ‘2021 문경시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일반상품분야 금상에 정다은씨(경기 수원시)의 ‘문경 찻사발 북클립’ 등 5점과 아이디어 상품분야 이재연·양현지씨(서울시)의 ‘문경이 차오르다’ 등 4점을 최종 선정했다.

12일 문경시에 따르면 문경의 새로운 대표 관광지로 자리를 잡고 있는 ‘문경 단산’을 주제로 하는 기념품 공모를 진행했으며 일반상품 62점과 아이디어상품분야 19점 등 총 81점이 접수됐다.

일반상품분야는 합리적인 가격대로 상품화 할 수 있는 점에 중점을 뒀으며 아이디어 분야는 문경단산을 활용한 다양한 아이디어 제품을 공모해 민간 전문심사위원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총 9점을 선정했다.

금상에는 △정다은(문경 찻사발 북클립), 은상으로는 △문승원(문경마그넷/문경엽서/단산모노레일 연필꽂이), 동상은 △주가현(문경새재 버즈라이브/프로 케이스 키링 세트), 장려상 2점에는 △최다민(일러스트 입체카드 ‘단산의 계절’) △김상학,김보람(문경 원목 캔들홀더 외) 등 총 5점이 선정됐다.

아이디어 분야에서는 △이재연, 양현지(문경이 차오르다) △황수아(문경세제), 디자인 분야에서는 △이수경(한 겨울의 문경) △임효정(문경을 읽다) 등 4점이 입상의 영예를 안았다.

입상작에는 상장과 함께 금상 150만원, 은상 100만원, 동상 80만원, 장려상 각 40만원, 아이디어상·디자인상은 각 5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문경시와 문경문화관광재단은 “이번 공모전에서 수상한 작품을 농특산물 직판장 및 문경 주요관광지 매장을 활용해 전시 및 판매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문경지역을 대표 할 수 있는 다양한 주제로 공모전을 열어 새로운 관광기념품의 개발은 물론 문경을 오래도록 추억 할 수 있는 기념품을 꾸준히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