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GB금융그룹-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대구지부-대구시, 자활사업 손잡아

DGB금융그룹-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대구지부-대구시, 자활사업 손잡아

기사승인 2021. 04. 12.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활사업 참여자에게 금융위기극복 교육과 일자리 지원
대구 장욱환 기자 = DGB 금융그룹과 한국지역자활센터 협회 대구지부, 대구시는 12일 ‘저소득 금융취약계층, 금융 신용 관리 및 공공 일자리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DGB 금융그룹이 지역자활센터 참여자에게 자산관리 교육 및 1대 1 맞춤형 상담을 지원하고 무더위철 얼음물 배부 사업을 위탁하는 것이 이번 업무협약의 주요 골자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태곤 DGB 금융지주 지속 가능경영총괄 전무, 황성준 DGB 금융 지주 CSR 추진부 부장, 손수진 한국지역자활센터 대구지부장, 정한교 대구시 복지정책과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DGB 금융그룹은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자산관리 교육을 전담하고 일자리 관련 예산을 지원한다.

시와 한국지역자활센터 협회 대구지부는 대상자 선정과 교육 및 상담 그리고 일자리 지원 등 사업 전반의 추진을 담당한다.

이 협약으로 코로나19 장기화와 고용불안으로 불법사금융 및 채무 문제 등 여러 상황에 대비한 교육과 1대 1 개인 맞춤 교육으로 금융 취약계층의 빈곤 악순환 방지와 자립기반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일자리 지원 사업은 DGB 금융그룹의 재원으로 마련한 생수를 지역자활센터에서 얼음 물로 만들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배부하는 사업으로 저소득층의 일자리 제공 및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지원하는 일거양득의 사업이 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대구시는 앞으로 저소득층의 사회적·경제적 자립을 위해 지역의 여러 기관과 다양한 협력체계 구축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