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재섭 “홍준표 복당 명분이 ‘야권 화합’?…대단히 궁색하다”

김재섭 “홍준표 복당 명분이 ‘야권 화합’?…대단히 궁색하다”

기사승인 2021. 04. 12.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준표에 '화합' 수식어 어울리지 않아"
“적장자 발언 시대착오적”
“비판했더니 페이스북 차단”
발언하는 김재섭 비상대책위원<YONHAP NO-3347>
김재섭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연합
김재섭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12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과 관련해 “홍 의원의 복당으로 ‘야권의 더 큰 화합’이라는 명분을 들기에는 그 명분이 대단히 궁색하다”고 지적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홍 의원에게 화합이란 수식어는 어울리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홍 의원이 당시 우리 당 대표로 있던 2018년 지방선거에서 우리 당은 단일화에 실패하며 역대 가장 처참한 실패를 했다”며 “2017년 대선에서도 국민의 열망인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에 실패하며 분열정치의 서막을 열었다”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은 또 개인사를 언급하며 홍 의원의 복당 반대 의사를 강조했다.

그는 “홍 의원에게 페이스북을 차단당했다”며 “비대위 임기를 시작쯤에 홍 의원을 비판한 적이 있는데 그 이유 때문인 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참 어린 후배 정치인 비판조차 불편해하며 페이스북까지 차단한 홍 의원을 ‘야권 화합’, ‘다양한 목소리 존중’이란 명분으로 우리 당에 복당시키자는 의견이 맞는지 진지하게 되묻고 싶다”고 했다.

아울러 김 비대위원은 “복당을 반대하는 초선 의원에게 적장자 운운하는 건 21세기 국정운영철학과 정치 이데올로기로 뭉치는 민주적 정당에서 시대착오적인 발언”이라며 “우리 당은 당원들의 힘으로 움직이는 민주정당으로 혈통으로 움직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비대위원은 “우리 당은 이번 선거를 기점으로 겨우 2030세대에게 기회 부여를 받았다”며 “이는 구태가 아닌 미래로 나아가란 청년들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