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백산 방사 여우’ 100km 떨어진 강릉까지 이동했다

‘소백산 방사 여우’ 100km 떨어진 강릉까지 이동했다

기사승인 2021. 04. 12. 13: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올해 4월 초 강릉에 출몰했던 여우가 소백산에서 방사했던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여우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에 따르면 이달 4일 강릉에서 여우를 봤다는 제보를 받고 다음날부터 현장 조사를 통해 여우 발자국과 실체를 확인했다. 또한 여우의 이동경로를 예측해 무인센서카메라 12대와 포획 트랩 3기를 설치했다. 6일 최초 목격 지역인 강릉시 강동면 인근에서 여우를 트랩으로 포획했다.

연구진은 여우의 앞다리에 부상이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개체 식별을 위해 국립공원연구원 중부보전센터로 이송했다.

개체 식별 결과, 어깨 부위에 삽입돼 있는 인식칩으로 여우가 지난해 12월 소백산에 방사한 2년생 암컷 개체라는 사실은 확인했다.

이 여우는 지난해 3월 31일 중부보전센터 시설 내에서 태어난 개체로 자연적응 훈련을 거쳐 같은 해 12월 20일 경상북도 영주시 순흥면 일원에서 방사됐고, 인근 단양·영월 등에서 활동을 하던 중 위치 수신이 단절된 상태였다.

현재 왼쪽 앞발 일부가 다친 상태로 건강검진 결과 재방사 시 생존 능력이 떨어질 것으로 판단돼 여우 방사를 수행하고 있는 국립공원연구원 중부보전센터 시설 내에서 보호를 받고 있다.

홍정섭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여우가 방사 지점에서 100k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된 것으로 보아 생태계적응력은 일부 확보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올무 등 위협요인이 여전히 있는 것으로 판단돼 주기적으로 불법엽구 제거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