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정세균 총리 이임에 “아쉽지만 놓아드리는 게 도리…계속 국민에 봉사하실 것”

문대통령, 정세균 총리 이임에 “아쉽지만 놓아드리는 게 도리…계속 국민에 봉사하실 것”

기사승인 2021. 04. 16. 1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세균 총리,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이임하는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2대 국무총리를 맡아 국정전반을 잘 총괄하며 내각을 안정적으로 이끈 것에 대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 국무총리와 장관 후보자 5명을 지명하며 떠나는 정 총리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고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총리가 내각을 떠나는 게 아쉽지만 이제 자신의 길을 가도록 놓아드리는 게 도리”라며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든 계속 나라와 국민에 대해 봉사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정 총리가 보여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방역지침을 마련하고, 방역현장도 다녀가 불철주야 땀 흘린 모습은 현장 중심의 모범이라 함에 부족함이 없었다”며 “문재인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적임자를 제청한 것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 국무총리 후보자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