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이임 “국민 큰 뜻 더 크게 돌려드릴 것…새로운 출발”

정세균 총리 이임 “국민 큰 뜻 더 크게 돌려드릴 것…새로운 출발”

기사승인 2021. 04. 16. 1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사 떠나며 인사말 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이임식을 마친 뒤 정부서울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총리직에서 물러나며 “앞으로 어디서 무슨 일을 하든, 사회통합과 격차해소를 통해 정의롭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완성을 위해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을 통해 “국민의 큰 뜻을 받들어 더 크게 돌려드릴 수 있도록 끝까지 힘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가 이날 이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총리 후보자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정 총리는 향후 본격적으로 차기 대권 도전 행보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정 총리는 “취임 엿새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 사태가 발생해 지금까지 전국을 다니며 방역을 점검하고, 민생현장을 살폈다”며 지난 1년 3개월을 돌아봤다.

정 총리는 “처절한 삶의 고통 속에서도 인내와 포용으로 서로를 감싸주던 국민 여러분의 모습을 보며 조용히 울음을 삼켜야만 했던 가슴 시린 나날이었다”며 “한순간도 마음을 놓을 수 없었던 숨 가쁜 시간의 연속이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서 보여주신 연대와 배려의 마음은 저를 뛰게 한 에너지였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들려주신 탄식과 절망의 목소리는 저를 바로 세워준 회초리였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채워주신 국무위원과 공직자 여러분, 정말 고맙다”며 “특히 지근거리에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저를 보좌해주신 국무총리실 가족 여러분의 헌신과 노고를 결코 잊지 못할 것이다. 여러분이 계셔서 참으로 든든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공직자 여러분과 함께 민생을 살피며 국정에 온 마음을 쏟을 수 있었던 것은 제게 커다란 보람이자 영광이었다”며 “매일 밤 여러분께서 준비하신 문서들을 꼼꼼히 읽으면서, 국민과 국가를 위해 책임을 다하는 여러분의 열정과 소명의식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역사 앞에 당당하며, 국민께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겠다”며 “새로운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