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피해자 “오세훈 책임 있는 진정한 사과에 눈물”

박원순 피해자 “오세훈 책임 있는 진정한 사과에 눈물”

기사승인 2021. 04. 20. 1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세훈 서울시장 /송의주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한 데 대해 피해자 A씨는 "무엇이 잘못이었는가에 대한 책임 있는 사람의 진정한 사과였다"고 말했다.

피해자 A씨는 자신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를 통해 낸 입장문에서 "제 입장을 헤아려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A씨는 "지금까지 제가 받았던 사과는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입장문이거나 기자들의 질문에 대한 코멘트 형식의 사과였다"면서 브리핑을 통해 공식으로 사과한 오 시장의 방식을 높게 평가했다.

이어 "(기자회견) 영상을 찾아보고 가족들은 울컥하는 마음으로 가슴을 쥐었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제가 돌아갈 곳의 수장께서 지나온 일과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해 살펴주심에 감사하다"면서 "서울시청이 좀 더 일하기 좋은 일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 제게 보여주신 공감과 위로, 강한 의지로 앞으로 서울시를 지혜롭게 이끌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온라인 브리핑을 갖고 "전임 시장 재직 시절 있었던 성희롱, 성폭력 사건에 대해 현직 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오세훈 시장은 "사건 발생 즉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며 "전임 시장 장례와 서울시 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밖에 없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피해자의 업무 복귀를 지원하고 성비위 사건에 대해선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