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국민 70%가 중지 원하는 도쿄 올림픽, 이번엔 인건비 문제 도마

일본국민 70%가 중지 원하는 도쿄 올림픽, 이번엔 인건비 문제 도마

기사승인 2021. 04. 20.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406_Tokyo2020-w960
도쿄 올림픽 패럴림픽 공식 로고. 사진=올림픽 조직위원회 공식 사이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확대로 개최 취소를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이번에는 인건비 문제로 도마 위에 올랐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인건비 단가에 대해 정부가 책정한 인건비 예산과 모집 요강의 금액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근 여론 조사에서 70% 이상이 도쿄올림픽 중지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오랜 난제였던 회계내역 불투명성 문제까지 불거져 올림픽에 대한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올림픽 인건비와 관련해 질문을 받은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 담당 장관은 목요일 중의원 재무결과 행정감독위원회에 “기밀 유지 의무에 따라 볼 수 없는 자료가 있다”고 말해 담당 내각장관조차도 세부사항을 파악할 수 없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이에 대해 사이키 다케시 입헌민주당 의원은 “주먹구구식으로 책정한 형체가 보이지 않는 예산인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마이니치 신문이 인용한 조직위원회의 내부 자료에 의하면 직책에 따라 일당 이외의 수당과 상여금을 포함해 하루에 최대 30만엔의 경우도 있다고 보도했다.

중의원 결산 행정 감시위원회에서 사이키 의원은 독자적으로 입수한 자료를 제시하며 “파견회사에서 디렉터직을 1명당 일당 1만2000엔(약 13만원)으로 모집하고 있는 반면, 조직위원회 내부 자료에서 명시한 하청업체 지급 대금은 1명당 20만엔(약 210만원)으로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이키 의원은 “95%를 업체가 빼돌리는 실정을 방관하고 있는 것이냐”며 마루카와 장관에게 질문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마루카와 장관은 “국민에게 환영 받는 올림픽이 돼야 하기 때문에 조직위원회 측이 투명성 있게 전부 설명해주기를 바란다”며 본인은 책임을 회피하고 “비용이 많은지 적은지 잘 모르겠다”고 대답을 피하는 태도로 일관했다.

한편 조직위원회 측은 “업무 위탁에 의한 인건비와 경비는 일반관리비에 해당되며 국가기준에 따라 산출된 것”이라고 설명하는 데 그쳐 예산과 실제 인건비의 차이에 대한 설명은 제대로 하지 못했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내부 문서에 기재된 인건비의 단가에 대해 “파견 기업에 위탁 비용을 정산 할 때의 기준 값이며, 이 금액을 전제 하에 발주하지는 않는다”며 애매한 답변만 늘여놓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