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용 “미국과 백신 스와프 협의”… 외교부, 주미대사관과 소통·특사 파견도 검토

정의용 “미국과 백신 스와프 협의”… 외교부, 주미대사관과 소통·특사 파견도 검토

기사승인 2021. 04. 20. 1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의용 "미 측과 진지하게 협의 중"
외교부, 백신 물량 확보 위한 특사 파견 내부 검토
5월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성과낼까
[포토] 정의용 외교부 장관 '한미 백신 스와프...진지하게 협의 중'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백신 스와프와 관련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 생산 시설과 백신을 교환하는 백신 스와프(SWAP)를 미국과 진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야당인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백신 스와프에 대한 검토 결과를 알려 달라는 질문에 “미국 측과 진지하게 협의 중”이라고 답했다. 정 장관은 “지난 주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가 방한했을 때도 이 부분에 대해 집중 협의했다”고 말했다.

외교부를 비롯한 중앙사고수습본부 등 방역 당국도 백신 스와프를 현재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특사 파견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다각적으로 논의하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설명할 내용이 없다”면서도 “기존 확보된 백신 7900만명 분 외에 추가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제약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오는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과의 백신 공급 문제를 논의할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경제 협력과 코로나19 대응, 백신 협력 등 양국 간 현안에 긴밀한 공조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일본이 미국과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백신 추가 확보 성과를 거둠에 따라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백신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우리 정부는 당초 미국과의 백신 스와프 협의가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지만 미국의 백신 상황에 다소 여유가 생기면 상황이 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미국은 국민 3분의 1이 접종을 마치는 등 백신 보급이 상당 수준 이뤄졌다. 미국은 멕시코·캐나다와 이미 백신 스와프를 했다. 우리 정부 관계자는 “미국(백신)의 7~8월분을 우리가 먼저 받고 그 다음(10월)에 (국내로) 들어오는 것으로 돌려주면 된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백신 협력과 관련해 “외교 당국 차원에서 백신 수급을 보다 원활히 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포괄적인 백신협력이라고 보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이 당국자는 “주미 대사관이든 다른 외교 경로든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미국으로부터 피드백을 듣는 등 소통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