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 1분기 中企 수출 270억 달러·전년비 12.1% ↑…역대 1분기 수출 중 최고치 달성

올 1분기 中企 수출 270억 달러·전년비 12.1% ↑…역대 1분기 수출 중 최고치 달성

기사승인 2021. 04. 2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개월 연속 수출 증가 지속
20대 품목 수출(총수출 비중 51.7%)이 22.0% 증가하며 수출증가 견인
중기부, '2021년 1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 발표
1
2021년 1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제공=중기부
2021년 1분기 중소기업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1% 증가한 270억 달러로 역대 최대 1분기 수출실적을 달성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 1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을 발표했다.

1분기 중소기업 수출은 1, 3월 역대 최대 해당 월 수출액을 기록하는 등 높은 증가세를 보였으며 조업일수 효과를 제외한 일평균 수출액도 2~3월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상위 20대 품목(수출비중 51.7%) 중 18개 품목에서 호조세를 보인 가운데 반도체(32.9%)와 반도체 제조용장비(26.1%)의 수출이 선전했고 화장품, 합성수지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유럽과 남미 등 코로나19 확산국으로의 진단키트 수출 급증에 따라 의약품(462.1%), 기타 정밀화학제품(181.0%) 수출이 가파르게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수출 상위 5개 국가 중 일본을 제외한 4개국 수출이 증가했다. 해당국 경제회복에 따라 중국, 미국, 베트남에서는 플라스틱·화장품·반도체 장비 수출이 확대됐고, 독일은 의약품·의료위생용품 등 케이(K)방역 수출이 급증하면서 수출 상위 5개국으로 진입했다. 일본은 화장품, 자동차부품 수출은 증가했으나 금형, 기계요소 등 부진으로 1분기 수출이 감소했다.

한편 중소기업 온라인 수출액은 지난해 1월부터 월별 두 자릿수 이상 증가세를 지속해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108.2% 증가(2.45억 달러)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총 수출과 비교하면 온라인 수출은 특정품목과 특정국가에 집중됐다는 특징이 있다. 품목별로는 화장품, 의류 등 한류 관련 소비재 비중이 높으며 국가로는 아마존, 알리바바 등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이 발달한 국가의 수출 비중이 높았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 수출이 경제 회복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중기부는 중소기업 수출호조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유망업종 중심으로 온라인과 비대면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고 원부자재 가격, 환율, 운임료 등 중소기업 수출 리스크 요인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