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모더나 도입 연기로 백신 대란 현실화…대통령·정부, 오락가락 발언으로 국민 불신 자초”

주호영 “모더나 도입 연기로 백신 대란 현실화…대통령·정부, 오락가락 발언으로 국민 불신 자초”

기사승인 2021. 04. 21.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호영8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21일 “이스라엘을 비롯한 백신 선진국이 마스크를 벗고 일상으로 돌아가 활발하게 경제 활동을 하는 걸 볼 때마다 국민 가슴은 더 무너져내린다”고 말했다.

주 권힌대행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청와대가 ‘2분기 확보’를 공언했던 모더나의 공급 차질, 노바백스 생산 지연되는 것에 대해 “대통령과 정부가 오락가락 발언으로 국민의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부작용에 이어 모더나 도입의 (하반기) 연기로 백신 대란이 진짜 현실화하는 것 같다”며 “국민의 불신과 불안은 투명성과 일관성이 결여된 대통령과 정부의 무능 탓”이라고 꼬집었다.

주 권한대행은 “백신 스와프는 우리 당이 꾸준히 주장하고 요구해왔다”며 “5월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당장 쓰지 않을 수 있는 양질의 백신을 조기에 많이 확보해달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