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유통센터, 인천국제공항에 중기제품 전용면세점 운영 추진

중기유통센터, 인천국제공항에 중기제품 전용면세점 운영 추진

기사승인 2021. 04. 21.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중소기업제품 전용 인천공항면세점 이미지./제공=중소기업유통센터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유통센터는 21일 인천국제공항에 ‘중소기업 제품 전용면세점’을 올해 내에 오픈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시티면세점과 에스엠면세점으로부터 3개소를 숍인숍 형태로 매장을 운영해 왔으나 중소·중견 면세사업자 선정 지연과 에스엠면세점의 면세사업 철수로 인해 현재는 매장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이에 중소기업유통센터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기존 중소·중견 사업자가 운영하던 면세사업권을 인천국제공항 중소기업제품 전용 면세점으로 변경, 사업권을 신설해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중소기업제품 전용면세점을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직접 운영해 많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테스트 판매와 홍보기회 등 폭넓은 지원을 제공하고, 디지털 신기술 제품이나 아이디어 상품을 모아 체험존을 구성해 공항 이용객이 자유롭게 이용하게 해 매장 내 많은 고객이 유입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중소기업 제품 전용면세점은 중기부, 국토교통부, 관세청 등 부처 간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추진하게 됐으며 향후에도 협업체계를 강화해 더 많은 사업성과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정진수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이사는 “올해 내 면세점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중소기업의 최고 선호도 매장인 공항면세점 직접운영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관계 부처와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로 면세점 오픈까지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