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등포구, 장애인에 마스크 14만4340매 지원

영등포구, 장애인에 마스크 14만4340매 지원

기사승인 2021. 04. 21.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애인의 날 기념 마스크 배부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서울 영등포구가 이달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들에게 KF94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올해로 장애인의 날은 41주년을 맞았다. 장애인의 날은 ‘장애인복지법’ 제14조에 규정돼 있으며, 장애인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깊게 하고 장애인의 재활의욕을 높이기 위해 제정됐다.

동 법에 의해 장애인의 날로부터 1주간은 장애인 주간으로 지정돼 있다. 이 기간 동안 장애인들을 위한 각종 행사와 지원이 이뤄진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예방과 더불어 봄철에 극심한 미세먼지 차단으로 건강관리를 돕는 한편 마스크 구입에 따른 장애인들의 경제적 부담 해소를 위해 이루어졌다.

구는 지역 등록장애인 총 1만4434명에게 1인당 10매씩, 총 14만4340매를 지원한다. 지급할 마스크는 지역 사회적기업으로부터 구매했으며 식약처 공인 KF94 제품이다.

마스크 14만4340매는 18개 동 주민센터로 보내져 통·반장 및 복지플래너를 통해 장애인들에게 전달된다. 구는 이달 25일까지 배부를 마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마스크 지원이 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 구민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을 되찾는 데 보탬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