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우스’ 이승기의 진실 안 박주현…관계 변할까

‘마우스’ 이승기의 진실 안 박주현…관계 변할까

기사승인 2021. 04. 21. 22: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421_마우스_이승기박주현
‘마우스’ 이승기와 박주현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보인다./제공=tvN
‘마우스’ 이승기와 박주현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보인다.

21일 방송될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서는 진실을 알아버린 오봉이(박주현)와 그를 마주한 정바름(이승기)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정바름이 강덕수에 이어 수성연쇄살인사건 진범 이재식을 향한 핏빛 복수전을 펼쳤다. 여기에 오봉이가 강덕수 사건 신고자로부터 입수한 블랙박스 속에서 정바름을 목격한 후 “오빠였어?”라고 충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봉이의 ‘블랙박스 목격’ 그 후 이야기가 그려진다. 극중 오봉이가 늦은 밤 정바름 집 앞을 찾아와 쪼그려 앉아 있는 장면. 정바름은 깜짝 놀라 오봉이를 일으켜 세우고, 오봉이는 복잡한 심경으로 정바름을 바라본다. 하지만 정바름은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과 태도로 돌아서고, 홀로 남게 된 오봉이는 그대로 멈춰서 자리를 떠나지 못한다.

제작진 측은 “이승기와 박주현의 빈틈없는 호흡이 유독 중요한 촬영분이었다. 늘 그랬듯 최선을 다 해준 두 사람 덕분에 일사천리로 촬영을 끝마칠 수 있었다”며 “이번 주 방송되는 14회와 15회에서는 예상치 못한 반전이 속출하게 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2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