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신규 확진 735명…105일 만에 ‘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 735명…105일 만에 ‘최다’

기사승인 2021. 04. 22.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틀 연속 700명대 유지
지역발생 715명·해외유입 20명
서울 229명·경기 217명·경남 58명
신규확진 735명, 이틀 연속 700명대 기록<YONHAP NO-2509>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5일 만에 최다를 기록한 22일 오전 서울역 앞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735명으로 이틀 연속 700명대를 기록했다. 이는 1월 7일(869명) 이후 105일 만의 최다기록이다./연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는 가운데 22일 신규 확진자 수는 7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35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11만6661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은 715명, 해외유입은 20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 수는 전날(731명)보다 4명 늘어 이틀 연속 700명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월 7일(869명) 이후 105일 만의 최다기록으로, 최근 각종 소모임 등 개인 간 접촉을 통한 감염이 속출하고 있어 당분간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확진자 수는 457명으로 서울 229명, 경기 217명, 인천 11명이다. 비수도권은 258명으로 경남 58명, 부산 35명, 울산 32명, 대구 24명, 강원·경북 각 23명, 충북 19명, 대전 13명, 광주 9명, 전남 7명, 전북 6명, 충남·제주 각 4명, 세종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구로구에서는 빌딩 내 종사자를 중심으로 36명이 확진됐고, 경기 남양주시의 농구 동호회와 관련해선 축구 클럽까지 감염이 확산되며 누적 확진자는 29명이 됐다. 대전에서는 전통시장 상인 관련 확진자가 15명으로 불어났다.

위중증 환자는 총 125명으로, 전날(39명)보다 9명 늘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1808명이 됐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582명으로, 현재 8394명이 격리 중이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후 55일간 전 국민의 3% 정도가 1차 접종을 마쳤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백신 신규 접종자는 13만1228명으로, 1차 접종 완료한 사람은 총 190만3767명으로 집계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